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3000 0722019112156433000 02 0201001 6.0.18-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true 1574339100000 1574339176000 related

배우자 마지막까지 간병했어도…"상속 더 받을 수 없다"

글자크기


[앵커]

5년간 병을 앓던 배우자를 숨질 때까지 간병했다면 상속을 더 많이 받을 수 있을까요. 오늘(21일) 대법원은 그렇지 않다고 판단했습니다. 오랜 시간 같이 살고 간호를 한 건 부부 사이의 기본적인 의무이지 상속 재산을 더 많이 받을 정도의 특별한 부양은 아니라는 겁니다.

송우영 기자입니다.

[기자]

A씨 등 9명의 형제들은 어머니와 사별한 아버지의 새 배우자 B씨와 자녀들을 상대로 상속 재산을 똑같이 나눠달라고 소송을 냈습니다.

그러자 B씨와 자녀들은 아버지가 세상을 떠난 2008년까지 수 년간 간호하고 보살폈기 때문에 B씨가 재산을 더 받아야 한다며 반대 소송을 냈습니다.

민법은 재산을 상속받을 사람 중 특별한 기여를 한 사람에겐 추가로 재산을 나눠줘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1심과 2심 법원은 B씨 등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대법원 역시 같은 판단을 내렸습니다.

대법원은 "B씨가 남편과 함께 살며 간호한 건 부부로서의 부양 의무에 해당한다"고 판단했습니다.

B씨가 통상적인 부부간의 부양 의무를 한 것이지, '특별한 기여'를 한 것은 아니라고 본 겁니다.

반면 조희대 대법관은 "오랫동안 함께 살며 간호했다면 특별한 기여를 한 것으로 인정해야 한다"고 반대 의견을 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곽세미)

송우영 기자 , 김진광, 박인서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