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2744 0682019112156432744 02 0201001 6.0.20-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true 1574338260000 1574338430000 related

회사 지각하고, 여행 취소하고…철도노조 파업에 시민들 ‘발 동동’

글자크기
동아일보

21일 오후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퇴근길 지하철을 기다리고 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오후 5시 반경. 서울 강남구 지하철 분당선 강남구청역 승강장. 한 스크린도어 앞엔 35명의 승객들이 줄을 서 지하철이 들어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역 인근에서 일을 마치고 열차를 기다리던 한영지 씨(24·여)는 “매번 이 시간대에 지하철을 타는데 오늘처럼 이렇게 줄이 긴 건 처음 본다”며 “(철도노조 파업으로) 출퇴근길이 너무 힘들어졌다”고 했다.

전국철도노동조합(철도노조)의 무기한 총파업 이틀째인 21일 전체 열차 운행률이 평시 대비 74.8% 수준(오후 4시 현재)으로 떨어지면서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열차 운행 간격이 벌어지면서 직장에 지각하는 시민이 속출했다. 승강장의 줄도 평소보다 훨씬 길어지면서 시민들은 이미 ‘콩나물 지하철’ 상태로 도착한 열차에 “을 밀어 넣어야 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열차 운행률은 수도권 광역전철이 평시의 82.4%, 고속철도(KTX) 70.9%, 새마을호와 무궁화 등 일반열차는 63.3%, 화물열차 28.6%였다. 한국철도공사(코레일)가 운영하는 수도권 광역전철은 서울지하철 1·3·4호선, 경의중앙선, 분당선, 경춘선, 경강선, 수인선 등이다.

서울지하철 7호선 강남구청역에서 분당선으로 갈아타고 출근하는 김모 씨(32)는 ”분당선 열차를 탈 때 평소보다 사람이 너무 많아 스크린도어가 열렸다 닫혔다를 10번이나 반복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날 회사에 지각했다. 서울지하철 1호선 안양역 인근의 대학에서 강의를 하는 이상준 씨(46)는 ”강의를 듣는 학생들로부터 ‘열차 운행이 지연돼 제때 도착하기 어렵다’며 파업 때문에 늦는 것이니 출석한 것으로 인정해 달라고 하는 문자를 여러 통 받았다“고 말했다.

경기 고양시 주민들은 지역의 버스업체 파업까지 겹쳐 불편이 더 컸다. 고양시 덕양구에 거주하는 김모 씨는(58)는 ”아침 8시 경의중앙선 능곡역에서 열차를 기다리는데 평소보다 2~3배는 줄이 더 길었다“며 ”버스를 타지 못하는 사람들이 전철로 몰렸는데 지하철 운행마저 줄어드니 비좁은 열차 안에서 소리를 지르는 등 난리도 아니었다“고 했다. 고양시의 경의중앙선 행신역에서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방면으로 출근하는 김모 씨(42·여)는 ”고양시로 이사온 것을 처음으로 후회했다“며 ”버스 운행이 중단돼 지하철을 탔는데 30분이나 더 걸렸다. 버스도 지하철도 파업을 하니 도대체 어쩌라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고양시의 버스업체 명성운수 노조는 철도노조보다 하루 앞선 19일 오전부터 파업에 들어갔다.

KTX를 이용객들도 열차가 취소되면서 일정에 차질을 빚는 등 불편을 겪었다. 정부세종청사에서 근무하는 공무원 김모 씨(48)는 21일 열차표를 구하지 못해 서울 여의도에서 진행된 업무 회의에 1시간 가까이 늦었다. 김 씨는 ”아침에 KTX 역사에서 직접 발권하려 했지만 전부 ‘매진’ 상태였다“며 ”급히 고속버스를 타고 회의에 참석했다“고 했다. 서울에 거주하는 최민희 씨(54·여)는 22일 친구들과 함께 전남 여수로 가는 KTX 표를 예매해뒀는데 파업으로 운행이 중단돼 피해를 봤다. 최 씨는 ”다른 시간대 열차 표를 예매하려 했는데 실패했다“며 ”몇 달 동안 준비해 온 여행을 못 가게 돼 숙소 예약도 취소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날 철도노조는 파업 대체인력으로 군 인력을 투입한 것은 불법이라며 국토교통부 장관과 국방부 장관을 직권남용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코레일 노사는 파업 이틀째에도 교섭 조건을 둘러싼 입장차를 좁히지 못했다.

고양=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
신아형 기자 abro@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