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30799 0032019112156430799 01 0107001 6.0.18-RELEASE 3 연합뉴스 56680987 true true true false 1574331351000 1574333410000 related

황교안, 청와대 앞 이틀째 단식농성…"노숙 불사하겠다"(종합)

글자크기

"필사즉생" 각오 다져…주위선 "잠이라도 국회 천막에서" 만류

"지소미아 종료 자해행위…文, 조국사태 면피위해 한미동맹 내팽개쳐"

연합뉴스

추운 아침, 단식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2019.11.21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청와대 앞에서 이틀째 단식농성을 이어갔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 철회 등 3가지를 요구하면서다.

전날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단식농성을 시작한 황 대표는 측근들의 손에 이끌려 오후 8시 20분께 국회 본관 앞 천막으로 갔다가 이날 새벽 3시 30분께 국회를 떠나 다시 청와대 앞으로 농성 장소를 옮겼다.

황 대표는 이곳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오는 23일 0시를 기해 지소미아가 종료되는 데 대해 "자해행위이자 국익훼손행위"라며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나라를 망가뜨리는 문재인 정권이 지소미아를 종료시키려는 날짜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걱정돼 최대한의 투쟁을 더는 늦출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근본적으로 착각하는 게 있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같은 국익 문제를 놓고 단식하면 안 된다'고 했다"며 "그러나 조국사태 면피를 위해 지소미아, 그리고 한미동맹 같은 국익을 내팽개친 것이 과연 누구냐. 바로 문재인 정권 아니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본질적으로 한일문제를 넘어 한미문제"라며 "지소미아에 가장 심혈을 기울였던 나라는 미국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한미군 감축까지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기본적 신뢰가 없는 동맹은 있을 수 없다"며 "한미동맹에 역사상 이렇게 큰 위기가 온 적이 없었다. 지난 70년 대한민국의 안정과 번영을 가능케 했던 핵심 요소가 한미동맹과 한미일 삼각협력인데, 문재인 정부는 이 성공의 공식을 깨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국민을 지키지 않고 오히려 위기에 빠지게 한다면 제1야당 대표로서 할 역할은 저항하고 싸우는 것밖에 없다"며 "그래서 죽기를 각오하는 것이다. 나라가 온전할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거듭 의지를 다졌다.

황 대표는 애초 청와대 앞에 천막을 치고 단식할 계획이었지만, 경호상 이유 등으로 설치가 불허됐다. 한국당은 황 대표의 수면과 휴식을 위해 국회 본관 앞에 천막을 설치했다.

황 대표는 그러나 노숙을 하면서라도 청와대 앞에서 농성하겠다고 고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위에선 추운 날씨 속에 '노숙 단식'을 할 경우 건강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며 만류하고 있다.

전날에 이어 농성장을 찾은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은 "건강이 많이 염려된다"고 했다. 황 대표는 "말씀은 감사하다"면서도 "지금 당장 중요한 3가지 현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해달라"고 자신의 요구사항들이 관철될 때까지 단식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연합뉴스

청와대 앞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21 hama@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