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23864 0512019112156423864 01 0101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17124000 1574318786000 related

北 "'김정은 부산 초청' 文 친서 받았다…불참 이해해달라"(상보)

글자크기

"文대통령 고뇌와 번민 이해하지만 부산 갈 합당한 이유 끝내 못찾아"

조선중앙통신 보도…"위원장 안되면 특사라도 보내달라 간절히 청해"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 = 북한은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한·아세안 초청친서를 보냈다는 사실을 밝히며 "김 위원장이 부산에 나가야 할 합당한 이유를 끝끝내 찾아내지 못한 데 대해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불참 의사를 밝혔다.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난 5일 남조선의 문재인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이번 특별수뇌자회의(정상회의)에 참석해주실 것을 간절히 초청하는 친서를 정중히 보내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통신은 "우리는 보내온 친서가 국무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진정으로 되는 신뢰심과 곡진한 기대가 담긴 초청이라면 굳이 고맙게 생각하지 않을 까닭이 없다"며 "이 기회라도 놓치지 않고 현 북남관계를 풀기 위한 새로운 계기점과 여건을 만들어보려고 하는 문 대통령의 고뇌와 번민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어 "문 대통령의 친서가 온 후에도 몇차례나 국무위원회 위원장께서 못오신다면 특사라도 방문하게 해달라는 간절한 청을 보내온 것만 보아도 잘 알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흐려질 대로 흐려진 남조선의 공기는 북남관계에 대해 매우 회의적"이라고 지적했다.

통신은 "남조선 당국도 북남사이에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의연히 민족공조가 아닌 외세의존으로 풀어나가려는 그릇된 입장에서 탈피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오늘의 엄연한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freshness410@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