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18990 0092019112156418990 02 0202001 6.0.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4306798000 1574319853000 related

'성북 네모녀' 외롭지 않게 보낸다…시민분향소 설치

글자크기

추모위, 21일 분향소 설치하고 기자회견

"빈곤 사회가 책임져야"…추모제도 열려

뉴시스

【서울=뉴시스】천민아 기자 = 6일 서울 성북구 '네 모녀' 집 문 앞에 국화꽃이 놓여있다. 2019.11.06. min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민기 기자, 정성원 수습기자 = 최근 생활고로 세상을 등진 '성북 네 모녀'를 기리기 위한 추모제가 열린다.

21일 오전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는 서울 성북구 한성대입구역 인근 시민분향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날 오후 성북 네 모녀를 위한 추모제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추모제에 앞서 기자회견에 참석한 더불어민주당 유승희 의원은 "성북구 네 모녀의 비극적인 돌아가심에 대해 그래도 주민들이 힘을 합쳐 분향소를 설치하고 추모할 수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며 "최근 기획재정상임위에서 예산적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메울 수 있는 재정 지출 제도 문제를 개선하는 방안을 부총리에게 촉구했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지금 있는 복지 제도로는 여러 국민을 구출할 수 있는 돌파구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찾아오는 복지가 아니라 정부와 지자체가 찾아가는 복지 제도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박예휘 부대표는 "성북 네 모녀가 무연고자라 시에서 공영장례를 치른다고 하는데, 이런 사태를 미리 발견하지 못하고 복지 사각지대를 만들어온 우리 사회가 바로 연고자"라며 "먼저 발견됐어야 할 것은 시신이 아니라 그들이 겪었던 생활고"라고 말했다.

이어 "도대체 왜 이런 일이 일어났고 우리 사회는 왜 넋을 놓고 지켜볼 수 밖에 없었는지 안타깝다"며 "빈곤은 이들의 책임이 아니라 사회가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송민기 인디학교 대표는 "첫째, 셋째 딸은 주얼리 매장을 운영하다 온라인샵으로 어려움을 겪었고, 둘째 딸은 최근까지 주얼리숍에서 근로자로 재직했으나 더 이상 일하지 못했다"며 "고인들이 국민기초생활수급, 긴급복지 지원을 신청하지 않았다고 하나 신청했더라도 부양 의무자 기준 등 관련 제도의 독소조항으로 적용 대상이 되지 못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더 이상 이런 안타까운 죽음이 있어서는 안 된다"며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의 독소조항인 부양의무자기준을 폐지하고 불안정한 영세자영업자와 노동자들의 위험에 대응하는 복지제도를 마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성북 네 모녀는 장례를 치를 유가족이 없어 서울시 조례에 따라 무연고자 공영장례로 치뤄진다.

이날 오전 10시 한성대입구역 2번 출구 근처 분수마루에 분향소가 설치·운영되고 있으며, 추모제는 오후 7시부터 진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