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9896 0432019112156409896 03 0301001 6.0.19-RELEASE 43 SBS 0 true false true true 1574290358000 1574294050000 related

"LG전자 의류 건조기 소비자에 위자료 10만 원 지급"

글자크기

<앵커>

악취와 먼지 낌 현상을 이유로 소비자들이 LG전자 의류 건조기의 문제를 제기한 것에 대해 10만 원씩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소비자원의 결정이 나왔습니다.

보도에 김도균 기자입니다.

<기자>

LG전자 의류 건조기 소비자 240여 명은 환불을 요구하며 지난 7월 한국소비자원에 '집단분쟁조정'을 신청했습니다.

광고 내용과는 달리 자동세척 기능이 잘되지 않고, 내부 바닥에 남은 물 때문에 곰팡이가 생긴다는 불만이 속출했기 때문입니다.

[김 모 씨/소비자 : (수리기사가) 와서 보고는 '먼지가 많이 꼬였다. 그래서 이건 냄새가 날 수밖에 없다'고….]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는 LG전자의 잘못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건조 시마다 자동으로 세척해 깨끗하게 유지된다'는 광고와 달리 실제 자동세척은 일정 조건이 충족돼야만 이뤄졌다는 판단입니다.

또 LG전자가 전체 무상 수리를 실시하고 있지만, 수리로 인한 불편 등을 고려해 위자료 10만 원씩을 지급하라고 결정했습니다.

다만 의류 건조기로 인해 피부 질환이 발생했다는 주장은 인과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며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소비자원은 LG전자가 이번 결정을 수락하면 이번 집단분쟁조정에 참여하지 않은 소비자들에게도 모두 위자료를 지급하도록 할 방침입니다.

이 경우엔 위자료 규모가 1천45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됩니다.

하지만 LG전자나 소비자 측이 수락하지 않으면 별도의 민사소송으로 이어지게 됩니다.
김도균 기자(getset@sbs.co.kr)

▶ [인-잇] 사람과 생각을 잇다
▶ [제보하기] 모든 순간이 뉴스가 됩니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