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6560 0372019112056406560 04 0401001 6.0.2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true 1574251731000 1574251737000

홍콩 경찰, 200여명 '폭동죄' 기소…사상 최대

글자크기

이틀간 1100명 체포…최다 인원

이공대 내 100명도 안 남아…도심 곳곳서 대중교통 방해 운동

헤럴드경제

[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홍콩 경찰이 200여명의 시위 참가자를 '폭동죄'로 기소했다.

이틀 동안 무려 1100여명을 체포한 가운데 '최후의 보루'마저 함락된 시위대의 기세를 완전히 꺾으려는 조치로 풀이된다.

지난 17일 밤부터 경찰이 이공대 내 시위대에 대해 전면 봉쇄와 진압 작전을 펼치자 18일 밤 몽콕, 야우마테이, 침사추이 등 이공대 인근에서는 이공대 내 시위자를 지지하는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다.

피트 도로를 중심으로 벌어진 시위에서 이들은 최루탄, 고무탄 등을 쏘며 진압하는 경찰에 맞서 화염병, 돌 등을 던지며 강력하게 저항했다. 이 과정에서 체포된 시위대는 213명에 달한다.

한 경찰 소식통은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18일 밤 체포된 모든 시위대에 대해 석방을 허용하지 않고, 모두 폭동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단일 시위에서 가장 많은 수의 기소다. 지난 6월 초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단일 시위에서 폭동 혐의가 가장 많이 적용된 것은 지난 9월 29일 도심 시위 때로, 96명에게 폭동 혐의가 적용됐다.

홍콩 경찰이 시위대에 적용하는 혐의는 불법 집회 참여, 공무 집행 방해, 공격용 무기 소지 등이 있는데, 이 가운데 폭동 혐의가 가장 엄한 처벌을 받는다. 홍콩에서 폭동죄로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고 10년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이러한 기소 결정은 전날 강경파인 크리스 탕이 경찰 총수인 경무처장으로 공식 취임한 후 나온 첫 조치로서 주목을 받는다.

탕 신임 처장은 지난 6월부터 시위 사태에 대응하는 '타이드 라이더' 작전을 이끌어 왔으며, 범죄에 대해 '강철 주먹'과 같은 강경 대응을 고집하는 강경파 인물로 알려졌다.

폭동 혐의로 기소되는 시위대의 수는 더욱 불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날 밤까지 800여 명의 시위대가 이공대 밖으로 나와 경찰에 투항했는데, 경찰은 18세 미만 미성년자를 제외한 500여 명을 폭동 혐의로 체포했다. 이에 따라 이들도 폭동 혐의로 기소될 것으로 보인다.

18~19일 이공대와 그 인근에서 경찰에 체포된 시위대의 수는 무려 1100명에 달한다.

이 또한 지난 6월 초 송환법 반대 시위가 시작된 후 최다 체포 기록이다.

지금껏 최고 기록은 10월 1일 신중국 건국 70주년 국경절 시위 때 체포된 269명이다. 6월 이후 지금껏 체포된 시위대 수는 4500명을 넘어섰다.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여겨지던 이공대에는 이날 현재 60명에서 100명 사이로 추정되는 시위대만남아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언론은 전했다.

전날 밤에도 40여 명의 응급 구조요원이 마지막으로 떠나 이제 이공대 교내에는 부상자를 치료할 사람도 없는 상황이다.

시위대는 전날 이공대 건물 옆 육교에서 밧줄을 타고 내려오거나 하수도를 통해 캠퍼스 밖으로 나가려고 하는 등 '필사의 탈출'을 감행했으나, 대부분 성공하지 못하고 경찰에 체포됐다.

이들은 이공대 캠퍼스 바닥에 구조를 요청하는 'SOS' 표시를 커다랗게 만들어놓기도 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홍콩 전역을 마비시키는 운동을 벌여달라고 소셜미디어에서 호소했고, 이날 오전 홍콩 곳곳에서는 '여명(黎明·아침) 행동'으로 불리는 출근길 대중교통 방해 운동이 펼쳐졌다.

시위대의 학부모들은 자녀가 캠퍼스에서 무사히 나오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전날 오후 이공대 옆 침사추이 지역에서는 시위대 학부모 10여명이 '항상 너를 사랑하고 지지한다. 제발 무사하길 빈다' 등이 쓰인 팻말 등을 들고 서 있었다.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