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5741 0092019112056405741 03 0301001 6.0.21-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247064000 1574247079000 related

IMF 보고서 "美中 무역협상 타결돼도 韓수출 53조↓"…정부는 반박

글자크기

IMF 연구보고서 "'관리무역' 형태로 합의 이뤄질 경우 韓·日·EU 수출 타격"

기재부 "가정 비현실적…'미·중 갈등 해소시 한국 수출 개선'이 일반적 견해"

뉴시스

【워싱턴=신화/뉴시스】지난달 10일(현지시간)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에 참석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류허 중국 부총리 등.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위용성 기자 =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1단계 합의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우리나라의 수출이 460억 달러(약 53조원) 축소될 것이란 국제통화기금(IMF)의 분석이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발간된 IMF 연구보고서(working paper)는 관리무역(Managed Trade)의 형태로 미·중간 무역협상이 타결될 경우를 상정해 한국과 유럽연합(EU), 일본 등의 수출이 큰 폭으로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관리무역이란 무역협상 당사국간 상대국 제품 수입을 확대하기로 합의하는 것을 의미한다. 미·중이 서로의 제품 수입을 확대하면 그 영향으로 우리를 비롯한 다른 나라들의 수출이 타격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특히 전자제품·기계·자동차 등 10대 품목에서 중국이 미국 제품 수입을 확대할 경우를 가정했을 때 우리는 국내총생산(GDP)의 3% 수준에 달하는 수출 감소가 나타날 것이란 주장이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가상 시나리오 분석에 기반한 것으로 실현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기획재정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보고서의 결론은 중국이 무역적자를 '여타국 수입 축소, 미국 수입 확대'로 전환한다는 비현실적 상황을 전제했다"며 "보고서도 수입 재화의 국가간 전환이 완전하게 가능하며 글로벌가치사슬(GVC)이 쉽게 변할 수 있다는 가정에 기반한 분석이란 점을 연구의 한계로 인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미·중 무역갈등 해소시 글로벌 불확실성 해소, 교역 상대국의 무역 및 성장 개선 등에 따라 한국의 수출이 개선될 것이라는 게 일반적 견해"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