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05141 0032019112056405141 02 0202006 6.0.27-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false false 1574244084000 1574249828000 related

대성호 화재 실종자 야간수색 이틀째…선미 인양은 중단

글자크기

주간수색 중 구명조끼 2개 발견 "대성호 것인지는 확인 안 돼"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실종 선원을 찾기 위한 이틀째 야간 수색이 시작됐다. 선미 부분 인양 작업은 기상 상황과 일몰로 중단됐다.

연합뉴스

대성호 실종자를 찾아라
(제주=연합뉴스) 19일 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화재사고가 난 대성호(29t·통영선적)의 실종자를 찾기 위한 수색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해경과 해군 등으로 구성된 수색팀은 이날 경비함정을 비롯한 민간 어선 등 18척과 항공기 5대를 투입해 선체 발견 위치와 익수자 발견 위치 등을 중심으로 야간 수색 작전을 이어가고 있다. 2019.11.19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bjc@yna.co.kr



20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일몰 이후로 진행되는 야간 수색에는 함정·선박 32척과 항공기 4대가 동원된다.

야간에도 이날 주간과 같이 최초 신고 해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으로 각 55㎞ 길이의 해역을 9개 구역으로 나눠 수색을 진행한다.

원활한 야간 수색을 위해 고정익 항공기 4대(해경 2, 공군 1, 해군 1)가 6회에 걸쳐 조명탄 170여발을 사용할 계획이다.

이날 주간에는 함선 41척과 최초 신고 해점을 중심으로 동서와 남북 각 55㎞ 길이의 해역에 대해 구역을 나눠 수색을 진행했다. 헬기 9대도 동원돼 3교대로 순차적으로 수색을 벌였다.

주간 수색 중 해경 5002함과 제주도 관공선 삼다호가 최초 신고 위치에서 남서쪽으로 26㎞ 떨어진 곳과 남동쪽으로 15㎞ 떨어진 곳에서 각각 구명조끼 1개씩을 발견했다. 그러나 구명조끼에 아무런 표시가 없어서 대성호의 구명조끼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고 해경은 전했다.

연합뉴스

대성호 화재 실종자 수색 이틀째
(제주=연합뉴스) 제주 차귀도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대성호 화재 실종자 수색 이틀째인 20일 해경 함정과 단정이 대성호 선미 부분이 있는 해역에서 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2019.11.20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atoz@yna.co.kr



이날 오후 시작된 대성호 선미 부분 인양작업은 기상악화와 일몰로 중단됐다.

인양을 시도하는 선미 부분은 대성호 전체 길이 26m 중 8m 남짓한 크기로, 해상에 떠 있는 상태다. 도면상 취사실과 침실 등이 있는 부분으로, 화재로 까맣게 그을린 것으로 알려졌다.

인양에는 제주대의 3천t급 실습선 아라호가 동원됐다.

아라호는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서귀포항에서 출항, 오후 2시 30분께 사고 해역에 도착한 뒤 인양을 위한 고박 등 사전 준비 작업을 진행했다.

이후 아라호가 선미 부분에 접근, 줄을 연결해 끌어올리려고 시도했으나 해상 너울과 파도로 요동이 커서 어려움을 겪었고 일몰 후 사고선박 선체 파손도 우려돼 결국 인양 작업을 중단하기로 했다고 해경은 설명했다.

해경은 기술진과 협의해 다시 인양을 시도할지 검토할 예정이다. 선체를 인양하게 되면 정밀 수색을 진행, 사고 원인 규명에 활용할 계획이다.

앞서 19일 오전 7시 5분께 제주 차귀도 서쪽 76㎞ 해상에서 통영 선적 연승어선 대성호(29t)에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승선원 12명(한국인 6, 베트남인 6) 중 김모(60)씨는 사고 당일 해경에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으며, 나머지 11명은 아직 실종 상태다.

ato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