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99808 0722019112056399808 02 0201001 6.0.18-RELEASE 72 JTBC 35092596 true false true false 1574232660000 1574232766000 related

세월호 부실 수색 의혹…유가족 "익사 아닌 저체온증 정황"

글자크기


뉴스룸 '세월호 1기 특조위' '광주 지검' 조사자료 입수

해경의 무선통신 세부기록(TRS) 분석

세월호 그날, 보고용 숫자에 더 신경 쓴 해경지휘부

[황영태/당시 해경본청 상황실장 (2014년 5월 22일 감사원) : 중요한 상황인 것은 맞지만 당시에는 주요 관심이 '구조 인원'에 있었기 때문]

배 기우는데 '황당한 지시' 교신 기록도 담겨

70도로 기울어진 배…접근조차 힘든 상황

[김수현/당시 서해청장 : 배가 가라앉지 않도록 배수작업을 실시하라]

하지만

물이 빠르게 차올라 배수작업은 아무 소용이 없던 상황

배수작업 지시 7분 뒤 배 안에 갇힌 학생들

몸도 제대로 가누지 못한 채 구조 기다리는데

80도로 기울어진 배 뒤로한 채 빠져나간 해경

현장에 도착하지도 않은 함정을 현장 지휘관으로 지정한 사실도 새로 드러나

[앵커]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던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지휘부가 '구조 활동'보다 '보고용 구조 인원 확인'에 더 중점을 둔 정황이 담긴 기록을 JTBC 취재진이 입수했습니다. 기록에는 현장 상황과 맞지 않는 엉뚱한 지시가 내려진 내용도 담겨있었습니다. 오늘(20일) 이슈ON 첫 번째 소식으로 최진봉 성공회대 교수, 전지현 변호사와 함께 짚어보겠습니다. 두 분 어서 오세요. 새롭게 공개된 해경의 무선통신 세부기록, 주로 어떤 내용이었습니까?

· 배 기우는데 황당 지시…알려지지 않은 '기록' 입수

· 해경, 구조보다 윗선에 보고할 숫자에 집착 정황

· 황영태 당시 해경 상황실장 "주요 관심, 구조 인원에…"

· 닻에 접근할 수도 없는데 "닻을 내리라" 지시

· 배가 70도나 기울었는데 '배수작업' 지시

· 김수현 당시 서해청장 "배 세워 침몰 막으려는 마음의 지시"

· 검찰 조서 보니…"청장, 현장 못 봐 그런 지시한 듯"

· "해경, 현장 못 간 함정이 36분간 현장지휘 맡았다"

· 참사 직후 3시간 동안 현장지휘관(OSC) 3번 변경

[앵커]

그런가 하면 부실 수색 정황이 속속 나오고 있습니다. 일부 희생자들의 사망 원인이 '익사'가 아닐 수도 있다는 의혹인데요. 관련 내용 들어보시겠습니다.

[권오현/고 권오천 군 형 (tbs 라디오 / 오늘) : (영안실에서) 첫 번째 봤을 때 일단 하체 쪽은 조금 이렇게 그 물에 불어 있는 그런 이제 모습이 보였어요. 그런데 상체를 봤을 때는 상체 손발을 봤을 때 손발이 너무 확연하게 비교가 되니까 팔은 물에 이제 있었던 흔적이 없는데, 손은. 발은 좀 불어 있고. (유가족들 중에는 이렇게 '익사한 게 아닐지도 몰라'라는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여전히 꽤 있죠.) 그렇죠. 꽤, 굉장히 많이 계시죠. '꽤 많이 계신다'라기보단 굉장히 많이 계시죠.]

· 세월호 유가족 "익사 아닌 저체온증 정황…재수사해야"

· "상체 물 잠긴 흔적 없는데 사인은 익사"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방송 : JTBC 전용우의 뉴스ON (13:55~15:30) / 진행 : 전용우)

JTBC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