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87243 0042019112056387243 01 0101001 6.0.18-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4210049000 1574723719000 related

[현장영상] "미국에 가지마십시오" 출국장에 울려퍼진 소리

글자크기

여야 3당 원내대표들이 오늘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에 대한 우리 측 입장을 전달하기 위해 미국으로 출국합니다. 하지만 이번 방미를 앞두고도 여야가 분명한 입장 차를 드러내면서 어떻게 미국을 설득할 것이냐는 비판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습니다.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으로 가보겠습니다.

[이인영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이번에 3당 원내대표들이 미국 의회를 방문하고자 합니다. 최근에 한미 양국의 공동 관심사가 되고 있는 방위비 분담협상과 관련해서 주로 미 의회 측에 한국 국회, 정당들의 의견을 전달하는 시간을 많이 가지려고 합니다.

한미동맹의 굳건한 정신에 기반해서 양국이 서로 존중하고 신뢰를 바탕으로 해서 공정하고 또 합리적인 방위비 협상 과정이 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에서 외교적 노력을 견지하고 그리고 돌아올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국민들께서도 관심 가져주시고 저희의 의회 차원에서의 외교가 국익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많은 성원 주실 것을 부탁드립니다. 그리고 나경원 대표님께서 안경 쓰시고 오늘 오셨는데 저도 못 뵀던 얼굴이... 말씀하시겠습니다.

[시민 : "국익보다 한미동맹을 우선시하는 나경원 대표님 자격 없습니다. 미국의 편만 들 거면 미국에 가지 마십시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참 답답하고 안타깝습니다. 지소미아 하기로 인해서 정말 대한민국의 외교 안보에 어려움이 많이 있습니다. 지소미아 파기는 한일관계의 문제만은 아닙니다. 한미일의 삼각공조의 틀이 흔들리고 있습니다.

또 어제 방위비 협상이 파행을 이루었습니다. 저는 한미동맹이 최대의 위기에 지금 놓여 있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우리 의회에서 초당적으로 미국 방미 길에 나서게 되었습니다. 이번 방위비 협상은 반드시 한미동맹의 존립과 발전을 위한 그러한 협상이 되어야 될 것입니다.

결국 한미동맹의 존립과 발전을 위해서도방위비 협상이 합리적이고 공정하게 이루어져야 된다는 그러한 우리 대한민국의 의견을 전달할 것이고 결국 한미동맹이 튼튼한 것이 대한민국의 국익뿐만 아니라 미국의 국익에도 매우 도움되고 중요하다는 점을 말씀드리러 갑니다.

저는 오늘 자유한국당 당대표께서 단식에 돌입하셨습니다. 매우 무거운 마음입니다. 대표의 건강도 걱정이 되고 지소미아 파기로부터 시작되는 여러 가지 지금 외교 안보의 어려운 부분을 대한민국 국익을 위해서 풀어가는 데 도움 되도록 노력하고 오겠습니다.

[오신환 /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어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3차 회의가 파행으로 종료됐습니다. 미국 측의 대폭 인상 요구가 거센 상황에서 오늘 이렇게 3당 원내대표가 미국 길에 오르는 마음이 매우 무겁습니다. 무엇보다도 외교, 안보 분야에 있어서 만큼은 여야가 따로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야당의 원내대표가 아닌 여당의 원내대표라는 마음으로 협상 또 의회 외교에 임하도록 그렇게 하겠습니다.

바른미래당은 한미동맹은 더욱 튼튼히 그리고 방위비 분담금은 더욱 공정하게라는기본적인 원칙을 가지고 의회 외교에 나서도록 하겠습니다. 미국 측도 우리 대한민국 국익과 분담금 협상이 원만하게 타결되는 것이 미국 측에도 국익에 부합한다고 저는 생각합니다. 그런 점에서 미국 의회 의원들에게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이 생각하고 있는 뜻을 정확하게 전달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