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53020 0012019111856353020 03 0309001 6.0.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4079601000 1574085128000 related

집 안에서 경제활동 ‘홈코노미 시장’ 급격한 성장

글자크기

KB국민카드 고객 데이터 분석

음식 배달앱·렌털 등 관련 업종, 결제 건수 1년 반 사이 2배 늘어

전체 절반 25~34세 사회초년생…워라밸 확산으로 가계소비 변화

경향신문

퇴근 후 거실 소파에 드러누워 스마트폰 음식 배달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집 근처 맛집에서 저녁밥을 주문한다. 스마트폰으로 유료 동영상을 시청하다가 생각난 김에 다음주 필요한 식재료를 새벽배송 업체 앱으로 주문한다. 가사도우미 앱으로 주말 청소도 예약한다.

이처럼 집 안에서 각종 경제활동을 하는 ‘홈코노미’(홈+이코노미)와 관련한 업종의 카드 결제 건수가 최근 1년 반 사이에 2배가량 늘어났다고 KB국민카드가 18일 집계했다. 1인 가구 증가와 주52시간제 도입 등 사회구조 변화와 일과 삶의 균형을 의미하는 ‘워라밸’의 확산이 가계의 소비 유형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KB국민카드는 2018년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만 25~54세 국민카드 고객의 카드 결제 데이터 4492만건 중 홈코노미 관련 업종인 음식 배달앱, 가전 렌털, 일상용품 배송, 집 안·차량 관리, 홈엔터테인먼트 등 5가지를 분석했다.

이에 따르면 5개 유형의 전체 홈코노미 일평균 카드 결제 건수는 지난해 1분기 대비 올해 2분기에 1.9배 증가했다. 이 중 음식 배달앱은 같은 기간 카드 결제 건수가 2.14배 증가하며 가장 큰 성장세를 보였다. 이용 고객층은 25~34세가 전체의 56.3%를 차지했다. 음식 배달앱 이용 경험이 있는 고객들은 주문, 결제 등 서비스 편리성을 앱 사용의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35세 이상 고객들의 이용 성장세도 두드러져 관련 서비스 이용층이 점차 확산되는 추세로 나타났다.

정수기, 공기청정기, 비데 등 가전 렌털 업종은 같은 기간 카드 결제 건수가 1.35배 증가했다. 이 밖에 출장 청소·세차 등 집 안·차량 관리 업종은 2.01배, 영상·음악·도서·게임 등 홈엔터테인먼트 관련 업종은 1.83배 늘었다.

홈코노미 관련 업종을 가장 많이 이용한 연령대는 사회초년생이 많은 25~34세로, 전체 카드 결제 건수의 53.7%를 차지했다. 35~44세 여성(19.1%)은 건당 2만8840원을 결제해 전체 평균 결제금액(2만4393원)을 웃돌았다.

홈코노미의 성장은 집에서 보내는 시간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 변화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상반기 홈코노미 관련 업종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 고객 1200명 중 35.9%는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지난해보다 증가했다’고 답했다. ‘여유 시간이 생기면 집에서 보낸다’는 응답도 51.7%로 ‘외부에서 보낸다’는 응답(21.2%)보다 2배 이상 많았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와 52시간제 도입, 워라밸 확산이 홈코노미 관련 업종 성장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안광호 기자 ahn7874@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신문 최신기사

▶ 기사 제보하기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