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4051 0142019111756324051 01 0103001 6.0.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72124000 1573972129000 related

도대체 험지출마는 어디를 말하나?..몸사리는 정치권

글자크기
여야 주요 인사들 험지 출마엔 손사래

파이낸셜뉴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정현 무소속 의원이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김학민 순천향대 행정학과 교수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후 포부를 이야기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지난 20대 총선에서 험지 출마의 주인공은 현재 무소속 이정현 의원(전남 순천)을 비롯해 보수정당 출신으로 정운천 바른미래당 의원(전북 전주을), 영남에선 더불어민주당 김부겸(대구 수성갑)·홍의락(대구 북구을) 의원이었다.

이들은 험지에서 당선되며 영·호남 지역주의 타파 바람을 일으켰다. 이들 간에는 희비가 있었지만, 김부겸 의원의 경우 험지 출마로 단번에 대선 잠룡으로 몸값도 올렸다.

역대 총선에서 험지 출마로 희생을 했으나 결국은 몸값이 오른 성공 케이스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있다.

2000년 16대 총선 때는 당선이 확실한 '정치 1번지' 종로를 버리고 지역주의 타파를 외치고 부산 북강서을에 출마했다가 낙선하면서 '바보 노무현'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러나 이런 도전이 결국 노 전 대통령이 대권으로 가는 바람의 진앙지가 됐다는 평가도 많았다.

17일 정치권에 따르면, '험지'란 총선 등 대형 선거에서 상대 당에는 당선이 유리한 지역이고 아군에겐 '적진'이자 '정치적 오지'로도 불린다.

여기서 희생하고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준 이들은 당 전체 지지율을 높이고, 의석을 한 석이라도 더 건지는 첨병 역할로 시선을 끌기도 했다.

그러나 이런 험지 출마는 생환 보장이 없다 보니 후보자 개인에겐 당을 위한 희생의 의미로도 개인의 선택도 쉽지 않은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21대 총선이 5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 정치권에도 다시 험지 출마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과거 3김시대(김영삼·김대중·김종필)는 뚜렷한 영호남 대결 구도에 험지도 명확했다면 시대가 변하면서 각 당의 험지 개념도 조금 달라지고 있다.

민주당엔 한국당의 텃밭인 TK(대구·경북), 강원이 험지로 불린다. PK(부산·경남·울산)는 영남권 중에서도 그나마 해볼 만한 곳으로 불리지만 최근 조국 사태 이후 지역 여론이 나빠지면서 다시 험지로 돌아섰다는 얘기도 나온다.

한국당엔 수도권 특히 서울이나 호남이 험지로 불린다. 전통적으로 보수세가 강한 강남 3구를 제외하면 서울 전역이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아성을 이어가고 있어서다.

여야의 험지 출마 요구가 높아지고 있지만, 험지 출마는 아직 각 당이 생색내기 수준에 머물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민주당은 최근 김용진 전 기획재정부 2차관(경기 이천)과 김학민 순천향대 행정학과 교수(충남 홍성ㆍ예산), 황인성 전 청와대 시민사회수석(경남 사천ㆍ남해ㆍ하동) 등 3명의 관료 출신 후보가 험지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례대표나 청와대 주요 참모, 중진 거물은 모두 놔두고 정치 초년생들을 험지 출마로 내본 생색내기라는 비판도 나왔다.

한국당 사정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은 형편이다. 서울 등 수도권 험지에 김태호 전 경남지사, 홍준표 전 대표 이완구 전 총리 등의 차출설이 나오고 있지만, 이들 모두 손사래를 치고 있다.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은 "과거 험지 출마가 정치인의 자기희생과 소속 정당의 필승 의지가 결합하면서 시너지가 나왔다면 요즘의 험지 출마는 자기 희생 없는 정치인들의 몸 사리기로 별다른 감동도 선거의 동력도 주지 못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했다.

cerju@fnnews.com 심형준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