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22254 0512019111756322254 04 0403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3965084000 1573965090000

美캘리포니아 고교 총격 용의자 사망…범행 동기 '미궁'(종합)

글자크기

"용의자, 학생 활동도 참여했던 운동선수"

아버지가 사냥꾼…집에서 무기 여럿 발견돼

뉴스1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사우거스 고등학교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2명이 숨지고 3명이 다쳤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LA) 북부 인근 사우거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용의자가 병원에서 사망했다.

15일(현지시간) NBC 등에 따르면 LA 카운티 보안당국은 일본계 어머니를 둔 총격사건 용의자 너새니얼 베르호(16)가 치료를 받다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그는 총을 난사한 후 자신의 머리를 총으로 쏜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7시40분쯤 베르호가 고등학교에 들어와 총을 난사한 16초 동안 5명이 총에 맞았다. 이 과정에서 16세 여학생과 14세 남학생이 숨졌다. 다른 부상자 3명은 각각 14세 여학생과 남학생, 15세 여학생이다. 다친 학생들은 14일 밤 기준 안정된 상태라고 알려졌다.

당국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총격사건 신고가 들어온지 2분 안에 학교로 출동했다. 현장에서는 용의자가 쏜 것으로 보이는 45구경 반자동 권총이 발견됐다. 경찰은 용의자의 집을 수색하고 그의 어머니와 여자친구를 조사 중이다. 용의자의 아버지가 사냥꾼이었던 탓에 그의 집에서는 여러 종류의 무기가 발견됐다.

뉴스1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라리타의 한 고교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 용의자로 알려진 너새니얼 베르호의 사진..(출처=CBS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국은 용의자가 어떤 동기로 총격을 가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단독 범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당국은 "용의자는 외롭거나 사회적으로 소외됐다고 볼 만한 근거가 없다"며 "학생 활동에도 참여했고 운동선수였다. 그를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는 갑자기 일어난 일"이라고 밝혔다.

사건 당시 학교에 있던 학생 섀론 콜도바는 NBC에 "숙제를 하고 있었는데 도망가는 사람들을 보고 같이 도망가기 시작했다"며 "학교에서 나왔을 때 사람들이 쓰려져 있는 것을 봤다"고 말했다. 그는 끔찍했던 당시 상황을 떠올리며 "피가 여기저기 있었고 정말 무서웠다"며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것인지 몰랐다"고 증언했다.

현재 사우거스 고등학교와 인근에 있는 다른 학교들 모두 폐쇄된 상태다. 학교에 남아 있던 2300명의 학생들은 당국의 보호 아래 안전하게 집으로 돌아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총기 판매시 구매자의 배경 조사 의무를 담은 법안을 언급하며 "매코널(공화) 상원의원과 트럼프 대통령이 아무것도 하지 않은 260일 동안 미국은 계속 고통에 신음했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사랑했던 사람들을 묻고 우리 이웃과 친구, 아이들이 쇼핑몰과 교회, 학교에서 총격으로 쓰러지는 것을 목격했다"고 덧붙였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