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10931 0112019111656310931 02 0203001 6.0.1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73862400000 1573971852000 related

'홍콩 시위' 갈등, 한국 대학가에 무슨일이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정경훈 기자] [서울 주요대학 학생들 "대자보 훼손한 중국 유학생 징계해야" 비판도]

머니투데이

지난 13일 한양대 인문대에 붙은 홍콩 시위 지지 관련 대자보에 중국인들이 비판하는 메모를 붙인 모습 /사진=정의당 청년당원모임 모멘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콩시위를 둘러싼 갈등의 불똥이 국내 대학가에도 튀었다.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한국 학생이 붙인 대자보를 중국인 유학생이 훼손하면서 갈등에 불을 지폈다.

15일 서울 주요대학에 따르면 최근 고려대와 연세대, 한양대, 한국외국어대 등에서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를 중국인 유학생이 훼손하거나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 일이 잇따라 발생했다.

한국 학생들은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홍콩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를 훼손한 것은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저해한 것", "민주 토론 문화에 전면 도전하는 행위"라는 등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특히 한양대에선 대자보를 붙인 한국인 학생과 중국인 유학생이 대치하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대학 관계자가 중재에 나서면서 충돌로 이어지진 않고 마무리됐다.

지난 13일 오후 정의당 소속 한양대 학생들은 인문대 내에 '홍콩인들은 민주주의와 정의, 평등을 요구하고 있다'는 내용의 대자보를 붙였다. 이를 본 중국 유학생들이 인문대로 모여들었고 두 집단이 대치했다.

중국 유학생들은 자국과 홍콩 간 내정 문제에 한국이 끼어들었다고 불만을 표하고 있다. 중국은 홍콩이 '일국양제'(하나의 국가 두개의 체제)를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ONE CHINA'(중국은 하나)와 같은 반발 문구가 나오는 이유다. 반대로 홍콩 시위대는 송환법이 악용될 우려가 있다며 중국의 정치적 개입 등이 더 강화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한양대 학생들은 홍콩 시위 관련 대자보를 확대할 계획이다. 대자보를 붙인 정의당 소속 한양대 학생은 "다른 단과대에도 대자보를 확장하는 등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홍콩 유학생들과 간담회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세대의 경우 지난달부터 수차례 설치한 홍콩 시위 지지 내용의 현수막이 무단으로 철거됐다며 경찰에 고소장까지 제출했다.

고려대 총학생회는 '대자보 훼손 행위에 대해 엄중히 경고한다'는 제목으로 "대자보 훼손이라는 폭력적이고 억압적인 방법으로 학내 구성원의 자유로운 의사 표현을 저해한 것에 총학생회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고려대 학생사회가 지금까지 지켜온 자유롭고 민주적인 토론 문화에 전면으로 도전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한국외대 게시판에 중국 유학생들이 덧붙여놓은 대자보들. 'ONE CHINA'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 등의 대자보가 붙어있다. /사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외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도 성명서를 내고 "대자보를 의도적으로 훼손하는 행위는 학생자치가 지향하는 가치에 전면으로 반하는 비민주적 행위"라며 "폭력적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징계 등 강력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각 대학 커뮤니티에는 "대자보를 훼손하면 처벌받을 수 있다는 표시를 하자", "대자보를 훼손한 중국 학생들 학교 차원에서 내보내야 한다", "공공게시물 훼손했으니 징계 받아야 한다" 등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학교 측은 학생들 사이의 일인 만큼, 충돌 방지에 힘쓰겠다는 입장이다. 대학 관계자는 "민감한 주제이기도 하고 학생들 사이에서 일어난 일이라 학교 측의 별도 대응은 없다"며 "학내 분위기를 주시하고 충돌이 생기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방윤영 기자 byy@mt.co.kr, 정경훈 기자 straigh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