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300524 0232019111556300524 04 0402001 6.0.19-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73797853000 1573797863000

영국 방문한 홍콩 법무부장관, 런던서 시위대와 충돌해 부상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홍콩 시위가 연일 격화하고 있는 가운데, 영국 런던을 방문하고 있는 홍콩의 법무부 장관이 시위대와 충돌해 부상하는 일이 발생했다.


14일(현지시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테리사 청 홍콩 법무장관은 영국의 공인중재인협회에서 연설하기 위해 건물로 들어가려다 홍콩 정부의 강경한 시위진압에 항의하는 30명의 시위자들로 에워싸였다.


런던에 거주하는 홍콩인들이 주축을 이룬 이 시위대는 몇 분간 청 장관을 둘러싸고 '살인자','부끄러운 줄 알아라' '5대 요구사항을 지켜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 과정에서 청 장관이 바닥에 넘어져 팔을 다쳤다.


홍콩의 시위와 관련해 홍콩 정부의 각료와 시위대 사이의 물리적 충돌이 빚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 장관은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과 더불어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입법 추진을 주도했던 내각의 핵심 인물이다.


청 장관은 이후 런던 경찰에 사건을 신고하고, "사건을 엄중히 처리해서 범인들을 처벌해 달라"고 요청했다. 홍콩 법무부 역시 성명을 내고 "정치적 이상을 추구한다는 구실로 타인의 정당한 권리를 빼앗는 모든 형태의 폭력과 급진주의를 강력하게 반대한다"면서 "이것(폭력과 급진주의)은 결코 이것은 홍콩과 문명사회에 이익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람 장관 역시 성명을 내고 청 장관에게 가해진 공격에 대해 규탄했고, 영국 주재 중국대사관도 성명을 발표하고, 영국 경찰에 철저한 조사를 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