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9204 0722019111556289204 02 0201001 6.0.20-RELEASE 72 JTBC 0 true false false false 1573772280000 1573775534000 related

윤씨 진술-현장 '결정적 차이'…정확히 묘사한 이춘재

글자크기

이춘재 "속옷 뒤집어 입혔다" 당시 현장상황 진술

윤씨 재심에 증인 출석 의사 밝혀



[앵커]

화성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씨. 경찰 조사 결과 윤씨의 당시 진술과 현장에는 결정적인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이춘재는 당시 상황을 정확하게 진술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화성 연쇄 살인 사건 중 8차 사건에서 피해자는 속옷이 뒤집혀 입혀진 상태였습니다.

하지만 당시 범인으로 지목된 윤모 씨는 "속옷을 반쯤 내린 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속옷을 완전히 벗기지 않으면 뒤집어 입히는 건 불가능합니다.

현장 상황과는 차이가 있었던 것입니다.

그런데 이춘재는 최근 경찰 조사에서 속옷을 벗겨 범행한 이후 피해자에게 다른 속옷을 입혔고, 특히 속옷을 뒤집어 입혔다고 말했습니다.

이춘재가 현장 상황을 정확히 묘사한 것입니다.

또 범행 장소와 피해자 방 안의 구조를 그림까지 그리면서 구체적으로 범행을 털어놨습니다.

진범이 아니면 알기 어려운 내용입니다.

경찰은 오늘(15일) 8차 사건과 관련한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한편 범인으로 지목돼 20년 동안 옥살이를 한 윤씨는 최근 수원지법에 재심을 청구했습니다.

이 재판에 이춘재가 증인으로 나서겠다는 의사를 밝혔습니다.

이춘재는 "미안하게 생각하고 윤씨의 억울함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재심 결정에 앞서 진행하는 신문 절차에 이춘재가 나올 가능성이 있습니다.

정재우 기자 , 김동훈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