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82025 0242019111456282025 01 01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3721172000 1573721189000 related

탄력근로제 확대 또 무산…여야, 선택근로 두고 입장차

글자크기

'탄력근로 6개월' 여야 모두 공감하지만

野 "선택근로·특별연장근로도 도입"

與 "ILO등 노동법 일괄 타결하면 가능"

이데일리

더불어민주당 소속 한정애 환경노동위원회 간사가 14일 오후 국회에서 간사단 회동을 위해 위원장실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여야가 14일 탄력근로제 단위기간을 현행 3개월에서 6개월로 확대하는 법안에 합의하지 못했다. 탄력근로제를 6개월로 확대하자는데 이견이 없지만 선택근로제 등 다른 유연근로제도 함께 도입하자는 야당의 요구를 여당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여야는 다음 논의 일정조차 잡지 못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14일 여야 3당 간사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합의에 이르지 못해서 일단은 무산된 상태”라고 밝혔다.

한 의원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에서 노사가 합의한 것은 탄력근로제 6개월뿐인데 (야당은)더 받으라고 한다”며 “야당에서 선택근로제와 특별연장근로제 두 개를 요구해서 저희는 국제노동기구(ILO) 협약·구직자 취업촉진 법안·고용보험 대상 확대법 등 그동안 환노위에 계류된 수많은 쟁점법안이자 중점법안을 일괄 타결하자고 역제안했다”고 말했다. 한 의원은 “법안을 패키지로 처리할 경우 야당이 제안한 유연근로제도 임금 손실을 막는 여러 장치를 논의하면서 노동계를 설득할 수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고용노동부가 시행규칙을 변경해 주 52시간제를 완화하는 방안에 대해선 “국회에서 탄력근로제 6개월안 입법이 안 되면 정부는 대책을 마련할 수밖에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반면 야당은 기존에 주장했던 단위기간을 1년에서 6개월로 줄인 만큼 유연근무제도 도입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환노위 자유한국당 간사인 임이자 의원은 “경사노위가 합의한 6개월 안은 존중할 것”이라면서도 “우리 경제가 저성장의 늪에 빠진 엄중한 시기를 고려해서 근로시간 52시간은 건드리지 말고 탄력근로제든 선택근로제든 노사 합의가 바람직한데 정 안 되면 (선택근로제 정산 기간을)3개월로 확대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