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51624 0242019111356251624 03 0304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33166000 1573633505000 related

“쪼개거나 되팔거나”..아시아나 소유 LCC 2곳 향방은

글자크기

공정거래법따라 2년 내 에어부산 매입여부 정해야

정몽규 "2년 기간남았다..아직 정해진 사안없어"

어려운 항공업황..쪼개 팔 가능성도 '솔솔'

이데일리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2일 오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본사 대회의실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임현영 기자] 국내 2위 국적항공사 아시아나항공이 HDC현대산업개발의 품에 안기면서 아시아나항공이 보유한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에어서울의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자회사를 포함한 ‘통매각’ 형태로 진행됐으나, 추후 자회사 별로 개별 매각될 가능성이 나오기 때문이다. 지분을 추가 매입해 지주회사에 완전히 편입되거나, 경우에 따라 재매각을 추진할 수도 있다. 어떤 시나리오가 현실화되든 간에 LCC업계의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HDC현대산업개발이 현재 지분구조 그대로 아시아나 항공과 그 자회사인 에어부산을 인수할 경우 공정거래법에 저촉된다. 지주사가 증손회사를 편입할 경우 인수 후 2년 안에 지분을 100% 소유해야 한다는 원칙 때문이다.

현재 HDC현대산업개발은 HDC지주회사의 자회사로, 인수가 마무리되면 아시아나항공은 HDC지주회사의 손자회사가 된다. 에어부산·에어서울 등 6개 자회사는 증손회사로 각각 편입된다. 이 중 아시아나항공이 지분을 100% 소유한 에어서울은 문제될 것이 없지만 에어부산의 경우 지분비율이 44.2%에 불과하다. 이에 에어부산을 경영하려면 나머지 지분까지 추가 매입해야 한다.

에어부산은 ‘알짜’로 꼽힌다. 900%가 넘는 부채비율에 허덕이는 아시아나항공과 달리 작년 203억원의 흑자를 기록하며 재무건전성도 비교적 탄탄하다는 평가다. 뿐만 아니라 김해공항 점유율 1위를 차지할 정도로 경남권에서는 안정적인 수요층을 확보했다. 여기에 이번 인수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고배를 마신 애경그룹이 자사 LCC인 제주항공의 사업확장을 위해 다시 인수전에 뛰어들 가능성도 높다.

자회사 매각과 련해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은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지 않았다”며 “앞으로 2년 간의 기간이 있기 때문에 전략적인 판단이 먼저”라고 신중한 입장을 취한 상태다.

문제는 항공업계 전망이 어둡다는 점이다. 지난 여름 시작한 일본 여행 불매운동과 보잉 기체 결함까지 겹치며 업계 전반이 보릿고개를 통과하고 있다. 대형항공사·LCC 가릴 것 없이 2분기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3분기 역시 만만찮은 어닝쇼크가 예상된다. 이스타항공은 지난 9월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데 이어 매각설에 휩싸이는 등 업계 전반이 뒤숭상하다.

이에 에어부산의 재매각 여부는 업황에 달렸다는 시각이 설득력을 얻고있다. 이미 아시아나항공를 인수를 확정지은 한만큼 에어부산은 재매각해 금전적 이득을 취할 수도, 기존 보유한 유통·레저산업과 항공업 시너지를 위해 추가 지분을 매입할 수도 있다. 현재보다 업황이 나빠질 경우 에어부산은 물론 에어서울까지 함께 매물로 나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에어부산·에어서울의 인수 여부에 따라 LCC업계의 지각변동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사실 공정거래법 저촉 여부도 중요하지만 결국 시장의 잠재력 아니겠느냐”며 “항공업 경기가 회복해 LCC가 잠재력을 인정받는다면 에어부산을 계속 소유하겠지만, 그렇지 못한다면 재매각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