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3823 0032019111356243823 03 0304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22272000 1573622284000 related

'묻을 곳 없다'…경기도 10년간 조성 가축 매몰지 2천517곳

글자크기

연천 침출수 유출 사고도 매몰지 확보 어려움이 한 요인

"매몰 때 환경오염·비용 등 부작용도…매몰처리 방식 개선 필요"

연합뉴스

ASF 살처분 돼지 핏물 임진강 지류로 유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살처분 작업을 진행하다가 트럭에 쌓아둔 수만 마리 돼지 사체에서 핏물이 새어 나와 경기도 연천군의 임진강 지류 마거천을 일부 오염시키는 사고가 났다. 지난 10∼11일 많은 비가 내리면서 돼지 사체 핏물이 빗물과 함께 흘러 임진강 지류 마거천과 연결된 실개천으로 흘러들었다. 경기도와 연천군은 긴급히 오염수 펌핑 작업과 펜스를 설치했으나 일부는 이미 마거천을 통해 임진강으로 유출됐다. 사진은 12일 마거천에 설치된 펜스의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의정부=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과거 구제역 때 대부분 농장이 매몰지로 사용돼 농장 내에는 더는 묻을 곳이 없습니다. 남의 땅에 묻어야 하는데 땅 주인이 원하지 않아 매몰지 확보가 어려운 상황입니다."

가축 질병 발생 때 살처분한 뒤 매몰 처리하는 방식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현재의 매몰처리 방식은 매몰지 확보가 어려운 데다 환경 오염과 비용 문제 등 부작용이 많기 때문이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2010년부터 최근까지 조성된 가축 매몰지는 모두 2천517곳이다.

이 중 여전히 관리 중인 매몰지는 올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 뒤 조성한 71곳을 포함해 모두 213곳이다.

나머지 2천304곳은 매몰지 관리지침에 따라 관리대상에서 해제됐다.

그러나 관리대상에서 해제됐다 하더라도 사체 잔존물이 그대로 남아 있어 매몰지로 다시 사용할 수 없는 형편이다.

현재는 2천∼3천마리를 처리할 수 있는 용기(FRP)에 담아 묻지만 이전에는 구덩이에 비닐을 깐 뒤 매몰했기 때문이다.

구제역 피해가 컸던 파주나 연천은 대부분 양돈 농가가 이미 매몰지로 사용돼 농장 내 매몰처리가 어렵다.

연합뉴스

'무덤 옆에 다시 무덤'
지난달 2일 경기도 파주시 파평면의 한 양돈농가에서 국내 10번째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해 방역당국이 살처분 작업을 위한 구덩이를 파고 있다. 아래쪽 비닐 덮인 구덩이는 앞서 9월 17일 최초로 ASF가 발생해 예방적 살처분으로 인근 양돈농가에 만들어진 매몰지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연천 매몰지 침출수 유출 사고는 매몰지 확보에 어려움을 겪은 탓도 있다.

연천군은 매몰지 확보가 어렵게 되자 랜더링 방식(사체를 고온멸균 처리한 뒤 기름 성분을 짜내 재활용하고 잔존물을 퇴비나 사료원료로 활용)으로 처리하다 시간이 오래 걸리자 농림축산식품부의 독촉을 받고 급하게 군부대의 빈 땅에 매몰 처리하려 했다.

이 과정에 매몰 처리에 필요한 플라스틱 재질의 용기 제작이 늦어져 침출수가 유출된 것이다.

방역 당국은 가축 질병 발생 때 확산을 막기 위해 랜더링 방식 또는 매몰 처리 방식으로 사체를 처리했다.

랜더링 처리는 현장에서 처리하면 사후관리가 필요하지 않고 비용이 적게 드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고가의 처리시설이 부족해 많은 양을 한꺼번에 처리하려면 시간이 오래 걸리는 단점이 있다.

매몰 처리는 많은 양을 짧은 시간에 처리할 수 있으나 적정 매몰지 확보가 어렵고 재입식 때 불이익 우려와 악취 등으로 농장주와 인근 주민의 악취 민원이 발생한다. 또 토지의 가치 하락으로 땅 주인이 매몰지 활용을 꺼리고 사후 관리 등에 많은 예산이 소요된다.

경기도는 이번 ASF 발병으로 195 농가의 돼지 32만 마리를 살처분했다.

이 중 14만7천 마리는 FRP 용기에 담아 매몰 처리하고 9만6천마리는 랜더링 처리했다. 나머지는 이동식 열처리 등 기탁 방식으로 처리했다.

비용 추정치는 614억9천만원이다. 매몰처리 때 마리 당 소요되는 비용은 26만원, 랜더링 처리 때 비용은 11만2천원으로 추산됐다.

연합뉴스

이동식 랜더링 처리시설
(안성=연합뉴스)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안성시 금광면의 한 젖소농가 인근에서 지난 1월 30일 오후 방역 관계자들이 반경 500m 이내에 있는 농가가 사육 중인 우제류 가축을 예방적 차원에서 랜더링 하기 위해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랜더링은 과거 매몰 방식을 탈피해 가축 사체를 고온멸균 처리한 뒤 기름 성분을 짜내 재활용하고 잔존물은 퇴비로 활용하는 기술이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도와 연천군 등 지자체는 유럽 국가들처럼 매몰 방식에서 벗어나 처리시설을 갖출 것을 원하고 있다.

경기지역의 경우 연천과 포천에 1개씩, 총 2개의 랜더링 시설밖에 없어 하루 돼지 4천∼6천마리(60t)만 처리할 수 있다.

스위스나 독일 등 EU 국가들은 토양 등 환경 오염과 과도한 비용 등을 이유로 비매몰 방식을 법제화하고 있다.

이에 경기도는 하루 270t을 처리할 수 있는 동물자원순환센터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480억원을 들여 시설을 갖추면 평상시에는 도축장에서 발생하는 부산물 등을 처리하고 구제역이나 ASF 등 가축 질병 발생 때 신속한 살처분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매년 구제역이나 조류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질병이 발생, 경기지역의 경우 더는 매몰지를 확보하기 어렵다"며 "사체를 고온·고압으로 처리해 재활용하기 때문에 매몰지가 필요 없는 동물자원순환센터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wysh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