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1927 0042019111356241927 02 0201001 6.0.20-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73617475000 1573618328000 related

'살아있는 화석' 산양 복원 1단계 성공

글자크기

[앵커]
멸종위기 동물인 산양을 백두대간 전체에서 뛰놀게 하겠다는 '복원 사업'의 첫 번째 목표가 이뤄졌습니다.

핵심 요충지인 월악산에 스스로 생존할 수 있을 만큼 산양의 수가 늘었습니다.

류재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산꼭대기 바위 덩어리에 달이 걸려' 이름 붙은 월악산입니다.

유난히 산세가 험하고 바위가 많은 산, 그중에서도 가장 깊은 절벽이 산양의 놀이터입니다.

언젠가부터 백두대간에서 씨가 말라버린 산양의 복원지로, 월악산이 뽑힌 이유입니다.

지난 2007년부터 모두 22마리가 월악산에 방사됐습니다.

그 결과 10여 년 만에 스스로 무리를 지어 살아갈 수 있을 만큼 늘었습니다.

[조재윤 / 국립공원공단 박사 : 2017년부터 최근까지 무인센서 카메라를 이용해 산양의 개체 수를 조사한 결과, 자체 생존이 가능한 100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개체 수가 늘어나면서 활동 반경도 넓어지고 있습니다.

월악산 산양이 40km를 달려 속리산에 나타나는가 하면 소백산에서도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손장익 / 국립공원공단 센터장 : 서식 범위가 점차 확산하고 있어, 앞으로 산양 복원의 핵심 메타 개체군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합니다.]

지금의 모습이 200만 년 전과 거의 같아 '살아있는 화석'이라 불리는 산양.

공원공단은 백두대간 전체에서 산양이 살 수 있도록 주변 태백산과 소백산 등으로 방사 범위를 넓힐 계획입니다.

YTN 류재복[jaebogy@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