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41624 0142019111356241624 08 0802001 6.0.2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29182869 false true false false 1573616280000 1573616286000

AWS "전문적인 지식 없어도 수요 예측, AI로 가능"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고객사 분들이 인공지능(AI)을 디지털트랜스포메이션에 적용하고 싶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여러 고객이 사용할 수 있게 하는게 저희의 미션이다."
아마존웹서비스(AWS)는 13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AI와 머신러닝(ML)을 주제로 기술 교육 세션을 열었다.

이날 김일호 솔루션즈 아키텍트 매니저( 사진)는 "AWS의 '세이지 메이커'를 통해 AI, ML을 비즈니스에 빠르게 적용할 수 있다"라며 "시간, 노력, 비용을 줄일 수 있는게 큰 장점"이라고 설명했다.

AWS는 사업 초기인 20여 년 전부터 AI와 ML 기술을 활용해왔으며 꾸준한 투자로 엔지니어 수천 명이 해당 분야에 전력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이를 통해 모든 개발자가 AI, ML에 대한 지식이나 기술 역량과 관계없이 해당 기술을 보다 광범위하고 성공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실제로 아마존에서 고객들이 경험하는 많은 기능은 AI와 ML에 기반을 두고 있다. AWS의 추천 엔진과 아마존 물류센터 내 로봇의 픽업 경로 최적화 등은 ML에 의해 제공되고 '아마존 고'의 컴퓨터 비전 기술과 알렉사는 자동 인식 딥러닝을 기반으로 작동한다. 아마존세이지메이커, AWS DeepLens 등 여러 관련 서비스를 출시, 고객이 더욱 쉽고 편리하게 AI와 ML을 활용해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는 길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아마존 세이지메이커에는 최근 '그라운드 트루스'라는 기능이 추가돼 인력이 손쉽게 레이블링 작업을 수행할 수 있게 도와준다. 예를들어 옷 사진이 있다고 하면 스커트인지 바지인지 학습하기 위해 사람이 직접 레이블링 작업을 해야하는데 그라운드 트루스를 활용하면 해당 인력에게 별도의 교육 없이도 가능해 진다는 것.

김 매니저는 "AWS ML 스택은 네트워크 성능을 최대 100Gbps까지 지원 하기 때문에 다량의 데이터를 가지고 분산 처리를 할 때 빠르게 모델링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그래픽 카드 리소스를 필요할 때 필요한 양만큼 네트워크를 통해 가지고 올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문적인 지식이 없어도 수요 예측이 AI로 가능해 진다"라며 "물건을 몇 만대를 생산해야 할 지, 리소스가 얼만큼 필요한 지 예측을 해서 비용을 줄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