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234803 0012019111356234803 07 0702001 6.0.18-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73605060000 1573645929000

스님이 몸에 지녔던 통일신라 ‘금동 호신불상’ 발견

글자크기

충남 홍성 상하리 절터에서

7㎝ 크기…9세기 제작 추정

경향신문
충남 홍성에서 통일신라시대 스님이 지니고 다닌 것으로 추정되는 금동 호신불상(사진)이 발견됐다.

2013년부터 비지정 문화재 폐사지(절터)를 발굴해온 불교문화재연구소는 홍성 상하리 절터에서 9세기 전후에 제작된 것으로 보이는 금동불입상을 찾아냈다고 13일 밝혔다. 최인창 불교문화재연구소 발굴팀장은 “이 불상은 사악한 것을 피하고 몸을 지키기 위해 지니고 다니는 호신불로 추정된다”면서 “발굴조사 중 홍성 지역에서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상이 출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말했다.

출토 상태가 매우 양호한 금동불입상은 7㎝ 소형으로 대좌와 일체형으로 제작됐다.

상하리 절터에서는 이외에도 청동방울편, 치미편, 막새편 등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 상하리 절터의 사격과 위상이 매우 높았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상하리 절터는 용봉산(해발 381m) 빈절골에 위치한 폐사지이며, 용봉산 정상부에서 남동쪽으로 내려오는 능선 중단부에 자리 잡고 있다. 급한 경사면에 다단의 대형 석축들을 쌓아 사찰을 조영했고, 절터 입구에는 마애불(충남 유형문화재 제250호)을 조성했다. 상하리 절터에 대한 두 차례 시굴조사 결과 이 자리에 있던 절은 통일신라시대에 창건된 이후 마애불을 조성(고려시대)하는 등 조선 후기까지 사세를 유지해 왔던 것으로 추정된다. 용봉산에서는 기존에 알려진 폐사지, 마애불 이외에도 능선을 따라 많은 불교문화유적이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다.

이기환 선임기자 lkh@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