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35197 0722019110756135197 03 0301001 6.0.17-RELEASE 72 JTBC 47240556 related

"저 동은 왜 빠졌나"…분양가 상한제 '형평성' 논란도

글자크기


[앵커]

서울의 스물일곱 개 동이 분양가 상한제 대상이 되면서 해당 지역에선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왜 이 동은 들어가고 저 동은 왜 빠졌냐 하는 게 대표적입니다. 정부는 급한 데부터 먼저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얼마든지 추가로 지정할 수 있다고도 강조했습니다.

정재우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마포구에서 유일하게 분양가상한제 대상이 된 아현동입니다.

아현 2구역 재개발이 진행 중인데, 분양 물량은 약 50가구에 그칩니다.

반면 바로 옆 공덕동의 재개발 구역은 규제를 피했습니다.

분양물량은 600가구로 아현동의 10배 수준입니다.

동작구 흑석동, 경기 과천이 빠진 것을 놓고도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집값만 보면 두 곳은 지난해 8·2 대책 이후, 강남구보다 더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재건축 조합원들은 형평성 문제를 들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김구철/주거환경연합 조합경영지원단장 : 여러 군데에서 형평성 논란이 있습니다. 이번엔 2년 유예보다는 (분양가 상한제) 폐지를 목표로 해서 법 제도 개선으로 가겠다. 그런 생각이고….]

정부도 해명에 나섰습니다.

단순히 집값이나 분양 물량만 본 게 아니라 재건축이 본격화한 곳, 분양가를 올리려는 조짐이 있는 곳을 우선 지정했다는 겁니다.

국토부는 또 "이번 발표는 1차로 한 것일 뿐"이라면서 "시장 상황에 따라 2차, 3차 지정이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송민지)

정재우 기자 , 이지수, 김동준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