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123559 0232019110756123559 02 0201001 6.1.2-RELEASE 23 아시아경제 52954208 false true false false 1573104163000 1573106604000 related

"다 죽이고 끝내겠다" 고유정, '의붓아들 살해혐의' 추가…사형 내려질까

글자크기

검찰 "고유정, 의붓아들도 살해" 결론 추가 기소

사실상 연쇄 살인 혐의…법정 최고형 사형 내려지나

아시아경제

지난 6월7일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고유정(36)이 제주동부경찰서 유치장에서 나와 진술녹화실로 이동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전 남편을 살해한 혐의(살해·사체손괴·은닉)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이 의붓아들까지 살해한 혐의로 다시 재판에 넘겨지면서 고유정은 사실상 연쇄 살인 혐의를 받게 됐다.


이는 형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고유정에 법정 최고형인 사형이 선고될 수 있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제주지검은 7일 의붓아들 A군(5) 살해 사건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유정을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A군은 고유정의 현 남편 B(37) 씨와 전 처 사이에서 낳은 아이로, 제주서 할머니와 생활하다 아빠와 함께 살기 위해 청주로 갔다가 이틀 만에 숨졌다.


검찰에 따르면 고유정은 지난 3월2일 오전 엎드려 자고 있던 피해자(A군)의 등 뒤로 올라타 손으로 피해자의 얼굴이 침대 정면에 파묻히게 머리 방향을 돌리고 뒤통수 부위를 10분가량 강하게 눌러 살해했다.


범행 당일 고유정 현 남편 B 씨와 A군은 같은 침대에서 함께 잤고, 고유정은 감기 기운을 이유로 다른 방에서 따로 잤다. 그러나 고유정은 새벽 시간에 B 씨가 잠든 사이 몰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범행동기는 적개심으로 드러났다. 2018년 10월 이후 고유정은 두 차례 걸쳐 유산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B 씨가 유산한 아이와 자신에 대한 관심보다 숨진 A군을 아끼는 태도를 보이자 적개심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고유정은 B 씨에게 수 차례 폭언과 살해 협박을 하기도 했다.


A군이 숨지기 전 6개월간 고유정과 B 씨가 주고받은 문자 내용 일부에 따르면 고유정은 "넌 죽어도 말이 안 통한다.", "다 죽이고 끝내겠다. 연락하지 말라", "이 이상 자극하지 말라"는 등 분노를 표출했다.


또 지난해 10월 고유정은 임신 후 첫 번째 아이를 유산한 뒤 몸조리를 위해 집을 비웠을 당시에도 B 씨에게 공격적인 성향을 드러냈다.


아시아경제

지난 7월24일 오후 청주 상당경찰서에서 고유정의 현 남편 A씨가 '의붓아들 의문사' 사건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진술녹화실로 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유정은 B 씨가 메신저 프로필을 A군으로 바꾸자 "갓 품은 아이도 못 지켰으면서 보란 듯이 네 자식을 걸어놓느냐"며 분노했다.


이후 올해 2월, 두 번째 유산을 경험한 고유정은 A군이 죽기 5일 전, 현 남편에게 "너는 내 끝을 건드렸다. 후회해라. 사람이 죽어야 끝난다"라는 등 살해 협박을 하기도 했다.


관련해 고유정은 검찰 수사를 받는 과정에서 이 사건에 대해 진술거부권을 행사하면서, 아무런 말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사건을 수사한 청주 상당경찰서와 청주지검은 △약물 검사 △거짓말 탐지기 △디지털 포렌식, 등의 수사를 통해 고유정이 A군을 살해했다고 결론 내렸다.


또 B 씨 모발서 수면유도제 성분(독세핀, Doxepin)이 검출된 점, A군이 숨진 날 새벽 고유정이 깨어있었던 정황증거를 토대로도 고유정이 A 군을 살해했다고 봤다.


당시 드러난 고유정의 행적을 보면 바로 잠들지 않고 자신의 살고 있는 아파트 입주민 온라인커뮤니티에 접속해서 한 게시물에 댓글을 달았다.


댓글이 올라온 시각은 0시 5분이다. 이후 A 군은 오전 10시10분께 숨진채 발견됐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당국의 구급일지 기록에 따르면 B 군은 사고 발생 당일 새벽 1시께까지 정상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아시아경제

고유정의 의붓아들 A(5)군 사망 당시 사진.사진=MBC 뉴스데스크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A군에 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정밀 부검을 통해서도 A군이 엎드린 채 전신이 10분 이상 눌려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결과가 나왔다.


이런 가운데 검찰은 A 군 살해 혐의로 고유정을 기소하면서 고 씨의 전 남편 살해 재판에 병합해 심리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이에 따라 재판부도 재판의 효율성 차원에서 이를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2건의 살인 혐의가 병합되면 형량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고유정에 법정 최고형이 내려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재 고유정은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지 않고 있으며, 수사에도 비협조하고 있다.


전문가는 법정 최고형도 나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배상훈 프로파일러는 6일 KBS 오태훈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두 달도 안 되는 사이에 고유정 본인이 2명을 살해했다고 가정한다고 하면 1명이냐, 2명이냐. 동기 자체도 다르다. 대법원 양형 기준으로 봤을 때 이것은 무기징역보다 훨씬 더 높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