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71043 0372019110556071043 08 0805001 6.0.16-HOTFIX 37 헤럴드경제 40809560

강력한 노화억제 물질 활용…건강기능성 음료 나온다

글자크기

기초지원硏 연구팀, 리그난 화합물 노화 억제기능 확인, 민간기업에 기술이전

헤럴드경제

김양수(왼쪽)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부원장과 박상준 매니진 대표가 기술이전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향미료인 육두구에서 추출한 리그난 화합물을 활용해 노화억제 건강기능성 음료와 건강 보충제를 개발하는 기술이 상용화된다.

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은 5일 대덕 본원에서 매니진에 리그난 화합물 활용기술을 매니진에 기술이전을 실시했다. 선급기술료 5억원, 경상기술료로 총 매출액의 2%를 받는 조건이다.

리그난은 식물에 함유된 폴리페놀계 화합물로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고 병원균과 세균으로부터 식물을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리그난 화합물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 단순히 노화를 늦추는데 그치지 않고 노화 동물의 근육 재생과 운동능력 개선에도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기초지원연 소재분석연구부 장익순, 최종순 박사 연구팀은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오원근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리그난 화합물이 가진 강력한 노화 억제기능을 확인했다. 또 리그난 화합물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 단순히 노화를 늦추는데 그치지 않고 노화 동물의 근육 재생과 운동능력 개선에도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최종순 박사는 “리그난 화합물은 이미 작년에 근육개선 물질 개발로 기술이전 한 바가 있어 특허의 활용분야가 확장된 것”이라며 “노화근육 재생뿐만 아니라 인지능력 개선이나 성기능 개선과 같은 추가적인 기능으로 활용될 가능성도 아직 남아있다”고 설명했다.

신형식 기초지원연 원장은 “이번 기술이전은 기초연구로 확보한 하나의 특허가 다양한 후속연구를 통해 활용영역을 넓히고 있다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며 “첨단분석장비와 인프라를 활용한 분석기술을 적극 활용해 국민의 건강과 사회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는 소재 발굴과 응용 개발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