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44916 1112019102555844916 08 0801001 6.0.18-RELEASE 111 서울경제 42793526 false true false false 1571978140000 1571978426000

블록체인 기술이 고등교육을 변화시킬 4가지 방법-가트너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등교육에서 블록체인 기술 사용 사례는 교육 생태계 전체를 붕괴할 잠재력이 있다.”

지난 16일(현지시간) 카트너가 발표한 ‘블록체인 기술이 고등교육을 바꿀 4가지 방법’ 보고서에서 테리 린 세이어(Terri-Lynn Thayer) 부사장은 “고등교육 기관의 최고정보관리책임자(CIO)는 장기적 변화 가능성에 주목하는 동시에 단기적으로는 블록체인 실용화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가트너는 고등교육 분야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 방법을 네 가지로 구분했다.

기록 관리 향상
가트너는 가장 유망한 활용 방안으로 ‘기록 관리’를 꼽았다. 학위, 인증서 및 졸업장 등을 디지털 자격증명으로 관리하면 이 정보를 검증할 중개자가 필요 없어지게 된다. 학습자가 직접 자기 기록을 관리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블록체인은 교육 기관 인가에도 사용될 수 있다. 인가 절차는 많은 국가에서 복잡하게 진행된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면 교육기관의 품질이나 자격을 검증할 수 있다.

가트너는 또 블록체인 기술은 지적 재산권을 관리하는 데도 적합하다고 전했다. 예를 들어 블록체인 기술을 사용해 특정 아이디어나 발명이 고유한지 판단할 수 있다. 지적 자산, 저작권, 특허 등을 블록체인 상에 등록할 수도 있다.

기존 비즈니스 과정의 효율성 증대
블록체인 기반의 대학 졸업장은 큰 도약이다. 그러나 가장 궁극적 활용 사례는 한 사람이 일생 이룬 모든 교육 업적에 대한 가상 성적증명서나 기록을 만드는 일일 것이다. 검증 가능한 일생 성적증명서는 이력 사기를 줄일 수 있다. 대학 편입 과정을 간소화하고, 자격 증명과 관련된 절차를 줄일 수 있다. 주(state)와 국가 간 이동도 덜 복잡하게 만들 것이다. 이러한 시도는 기록 관리를 넘어 절차 간소화를 도모해 일의 효율성을 높이고 있다.

새로운 디지털 자산 시장 창출
등록금 납부 과정은 노동 집약적이다. 학생, 학부모, 장학금 지급 기관, 금융 기관, 정부, 교육 기관 등 다양한 주체가 이 과정에 포함될 수 있다. 미래에는 암호화폐가 등록금 납부 수단이 될 수 있다.

실제로 지난 2014년 6월 뉴욕의 킹스 콜리지(King‘s College)는 등록금과 기타 비용, 기부금 등을 비트코인(BTC)으로 받는 미국 최초의 인가 대학이 됐다. 기존에 카드 수수료를 내던 학생들은 이를 지불하지 않고도 등록금을 낼 수 있게 됐다. 가트너는 이 사례가 새로운 디지털 자산을 만들고 거래하기 위해 어떻게 블록체인을 사용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좋은 예라고 밝혔다.

파괴적인 비즈니스 모델 생성
지금까지 고등교육에서 블록체인 적용 사례는 기록 관리와 효율성 향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러나 가트너는 블록체인 기술의 진정한 파괴력은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드는 데 있다고 전했다.

울프 대학(Woolf University)은 블록체인 기반의 국경 없는 최초의 비영리 대학이 되고자 한다. 조슈아 브로기(Joshua Broggi) 옥스포드대학교 철학과 교수가 지난 2018년 설립했다. 이 새로운 교육 플랫폼은 행정 업무 자동화, 관리 비용 절감, 교직원·학생 보호 등에 블록체인 스마트 콘트랙트를 사용해 수업료를 낮추고 강사 보수를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한다. 강사는 울프 토큰(Woolf token)이나 모국 통화로 보수를 받을 수 있다. 이 대학은 유럽연합(EU) 인가를 추진하고 있다. 포브스는 지난해 울프 대학을 “학생을 위한 우버(Uber), 교수를 위한 에어비앤비(Airbnb)”라고 표현한 바 있다.
/도예리기자 yeri.do@decenter.kr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