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11875 0352019102455811875 01 0103001 6.0.20-RELEASE 35 한겨레 54455239 false true true false 1571878877000 1571880325000 related

‘정경심 구속’에 민주당 “재판부 판단 존중” 한국당 “조국 수사할 차례”

글자크기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야가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데 대해 엇갈린 반응을 내놨다. 더불어민주당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지 않은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이제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현재로써는 당에서 공식적 입장을 낼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구속영장 발부가 유무죄를 확정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후의 사법절차를 차분하게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이날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우리당은 재판부 판단을 존중한다. 본격적인 사법적 절차가 시작된 만큼 앞으로 실체적 진실이 밝혀질 것 기대한다. 민주당은 국민과 함께 겸허한 마음으로 재판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조 전 장관에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날을 세웠다.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국민 앞에서 ‘아무것도 모른다’ 했던 조국의 거짓말과 국민 기만의 민낯을 밝히기 위해 ‘조국 가족 범죄단’의 주요 공범인 조국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차례”라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한 구속을 계기로, 조국 일가의 비리를 입증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는 한편, 조국 전 장관에 대한 수사도 본격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섣부른 결론을 경계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정의당 오현주 대변인은 “구속은 결정됐지만, 정 교수에게 법원의 최종판결이 내려진 건 아니다. 섣부른 결론과 억측은 국민을 혼란스럽게 할 뿐”이라며 “많은 사람이 이 사안을 관심 있게 지켜보는 만큼 판결 또한 정의롭고 공명정대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구속영장 발부로 1차 사법적 판단이 내려지고 수사의 정당성에 힘이 실리게 되었다. 이제 갈등과 분열, 충돌을 내려놓고 법정에서 실체적 진실이 가려지기를 기다려야 한다”고 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사법부는 법치주의의 최후의 보루인 만큼 사법부 판결에 영향을 미치려는 시도는 바람직하지 않다. 불만이 있으면 재판을 통해 밝히기 바란다”고 논평했다.

서영지 기자 yj@hani.co.kr

▶동영상 뉴스 ‘영상+’
▶한겨레 정기구독 ▶[생방송] 한겨레 라이브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