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7512 0092019102455807512 01 0101001 6.0.17-RELEASE 9 뉴시스 0 related

북한 외무성 고문, 미국에 연말시한 상기시키는 담화

글자크기

'트럼프-김위원장 친분 각별하지만

미 정가의 북한 적대시 정책이 문제'

"미국이 연말 지혜롭게 넘기는지 보고 싶다"

자력갱생 노선 강조하면서도 조바심 드러내

뉴시스

【서울=뉴시스】북한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6월 30일 판문점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회동했다고 노동신문이 보도했다. 2019.07.01. (출처=노동신문)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김계관 북한 외무성 고문이 24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미국 정계를 향해 북한이 설정한 연말시한을 상기시키는 담화를 발표했다.

이는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행보를 통해 대내적으로는 자력갱생 노선을 강조하고 있지만 연말로 제시한 자신들의 시한에 대해 미국이 개의치 않는 모습을 보이자 조바심을 내고 있음을 시사한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한 담화문에서 김고문은 "나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조미(북미) 수뇌들이 서로 존중하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또다시 언급하였다는 보도를 주의깊게 읽어 보았다"면서 "우리 국무위원회 위원장(김정은) 동지와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친분관계가 굳건하며 서로에 대한 신뢰심이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고문은 이어 며칠 전 김위원장을 만나 현안보고를 할 때 김위원장도 자신과 트럼프 대통령 사이의 관계가 각별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고문은 "이러한 친분관계에 기초하여 조미 사이에 가로놓인 모든 장애물들을 극복하고 두 나라 관계를 보다 좋은 방향으로 전진시킬 수 있는 동력이 마련되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문제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식견과 의사와는 거리가 멀게 워싱톤 정가와 미 행정부의 대조선 정책 작성자들이 아직도 냉전식 사고와 이데올로기적 편견에 사로잡혀 우리를 덮어놓고 적대시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고문은 "의지가 있으면 길은 열리기 마련"이라면서 "우리는 미국이 어떻게 이번 연말을 지혜롭게 넘기는 가를 보고 싶다"고 밝혀 북한이 설정한 연말 시한을 상기시켰다.

yjkang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