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805658 0022019102455805658 02 02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related

전해철 “법무장관 대안 없으면 마다할 수 없어”

글자크기

“장관 권유와 만류 5대 5 있어

청문회해도 위축되는 건 없다”

중앙일보

전해철.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유와 만류가 5대 5로 있는데 검찰 개혁,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는 마다치 않겠습니다.”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치아카데미 강연자로 나선 자리에서 장관직 제안에 관해 “대안이 없고 필요하다면 그걸 마다할 수는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한 직후부터 후임 적임자로 거론되고 있다.

전 의원은 참석자가 장관직 제안에 관해 질문하자 “부족하지만 정치인 해보고 싶은 게 꿈이었다. 실질적 민주주의, 지역 균형 발전 등에 대한 정치를 해보고 싶어 총선이든 뭐든 밑그림이 되면 좋겠다고 했다”며 “그 과정에서 갑작스러운 조 장관 사퇴로 청와대에서 준비를 못 하던 차에 당의 많은 분, 청와대 참모들의 직간접 권유가 있어 고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검증동의서를 낸 적 없고 최종 후보가 된 게 아닌데 후보로 거론되는 상황에서 저는 국회나 당에서 일하고 싶지만 검찰 개혁, 문재인 정부 성공을 위해서는 마다치 않겠다”고 답했다.

강연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는 검찰 개혁에 관해 “어떤 것은 법을 바꿔야 하고 시행규칙을 바꿔야 하는 것도 있는데 지금 오후 9시 이후에 심야 조사를 하지 않는 것이나 특수부를 줄이는 것 등도 중요할 수 있지만 법까지 필요한 건 아니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 같은 본질적인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후보 검증 등이 부담스럽지 않으냐는 질문에는 “선출직으로 선거했기 때문에 저에 대한 부분이 많이 평가됐다고 생각하지만 해왔던 것이 떳떳하다 말씀드리기는 어렵다”며 “만약 후보자가 되면 청와대에 검증동의서를 제출하고 검증하게 되는데 검증 절차라는 게 있지만, 미리 생각해 우려하는 것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물론 지금 국민의 눈높이가 높아져 현미경처럼 세밀하게 본다고 하지만 그런 것 때문에 위축되는 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전 의원은 “조국 수석(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장관을 가겠다고 할 때 저보다 검찰 개혁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고 노력해 이어가는 게 필요하다 생각하면서도 극심한 공격을 받을 수 있겠다 싶었다”고 회고했다.

또 “정당한 수사는 언제든 수긍하지만 피의사실 공표, 대통령 인사권 침해는 적절하지 않아 수사과정을 안타깝게 지켜봤다”면서 조 전 장관 관련 검찰 수사에 관해 언급하기도 했다.

수원=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