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79119 0112019102355779119 08 0801001 6.0.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조연 아닌 주연" 스마트워치…삼성·애플 손목전쟁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강미선 기자] [갤워치 액티브2 LTE·언더아머, 애플워치5 이번주 잇단 출시 VS 애플워치5 25일 출시]

머니투데이

갤럭시워치 액티브2 언더아머 에디션 착용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와 애플이 소비자들의 '손목'을 차지하려는 한판 승부를 벌인다. 이번주 국내에 잇달아 스마트워치 신제품을 선보이면서 급성장하는 시장에서 점유율을 공고히 하겠다는 전략이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2분기 글로벌 스마트워치 출하량은 1230만대로 전년동기 대비 44% 늘었다. 애플이 46.4%의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고, 삼성전자(15.9%)가 2위에 올랐다. IDC에 따르면 2022년까지 스마트워치 판매량은 연평균 19.5% 증가해 9430만대에 이를 전망이다. 초기 스마트폰의 액세서리로 여겨졌던 스마트워치가 주연급으로 부상하면서 각 제조사의 신제품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가격·디자인 세분화…삼성, '갤워치 액티브2' LTE·언더아머 출시=삼성전자는 22일 스마트폰 없이 단독 음성통화가 가능한 '갤럭시워치 액티브2'의 LTE 모델을 출시했다. 달리기 마니아를 위한 언더아머(Under Armour) 에디션도 25일 내놓는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6일 갤럭시워치 액티브2 블루투스 모델을 출시한 바 있다. 기능, 디자인 등 세분화된 모델을 잇달아 선보이면서 다양한 수요층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는 25일 출시될 애플워치5 대비 10만~20만원 저렴한 가격경쟁력을 내세우고 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모델은 스마트폰이 없어도 단독으로 통화, 문자메시지 기능을 쓸 수 있다. 운동·스트레스·수면 트래킹을 통한 건강 관리, 빅스비·카메라 컨트롤러·번역 등의 기능도 갖췄다. 스테인리스 소재로 44mm와 40mm 2가지 사이즈, 실버·골드·블랙 3가지 색상 총 6종으로 출시된다. 가격은 44mm 모델 49만9400원, 40mm모델 45만9800원이다. 앞서 출시된 블루투스 모델은 40mm 기준 알루미늄이 29만9200원, 스테인리스 제품이 39만9300원이다.

머니투데이

갤럭시 액티브2 LTE 모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갤럭시워치 액티브2 언더아머 에디션은 글로벌 스포츠 웨어 브랜드 언더아머와 협업해 선보이는 제품이다. 달리기를 즐기는 사용자들을 위해 차별화된 스트랩과 특화 기능을 탑재했다.

가벼운 알루미늄 소재에 언더아머 에디션 전용 스트랩, 언더아머 전용 워치 페이스로 달리기에 최적화된 디자인을 적용했다. 실시간 달리기 관리 기능을 지원해 달리기 목표 설정 및 달성을 도와주는 코칭 프로그램 '맵 마이 런 (Map My Run)'의 MVP 서비스도 6개월 간 무료로 제공한다.

언더아머 에디션은 블루투스 모델, 알루미늄 소재의 아쿠아 블랙 색상으로만 출시된다. 44mm는 블랙 스트랩, 40mm는 모드 그레이(Mod Gray) 스트랩 조합으로 구성됐다. 가격은 44mm모델이 36만9600원, 40mm모델이 33만원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워치 액티브2 LTE 모델과 언더아머 에디션은 고객들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해 제품 선택의 폭을 넓힌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다양한 제품으로 웨어러블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항상 깨어있는 화면"…'애플워치5' 25일 출격=애플은 오는 25일 '애플워치5'를 국내 출시한다.

애플워치5는 전작인 '애플워치4'와 전체적인 디자인, 크기, 주요 기능이 비슷하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올웨이즈 온 레티나 디스플레이'다. 팔을 들어 올리거나 화면을 두드릴 때만 시간을 보여주던 방식에서 항상 시간을 보여주는 상시 표시형 디스플레이로 바뀌었다. 배터리 효율을 높였기 때문이라는 게 애플의 설명이다. 올웨이즈 온 기능을 구현하면서도 전작과 같은 배터리 최대 사용 시간(18시간)을 유지한다.

내장된 나침반과 업데이트된 지도 앱으로 자신이 향하는 방향을 확인할 수도 있다. 통신 기능을 지원하는 모델은 아이폰이 주변에 없어도 긴급 구조 전화를 걸 수 있는 기능이 들어갔다.

애플워치5는 40·44mm 크기로 국내 판매 가격은 스마트폰 연동형 GPS 모델이 53만9000원부터, 셀룰러 모델이 65만9000원부터다.

강미선 기자 river@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