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5254 0102019102255765254 04 0401001 6.0.17-RELEASE 10 서울신문 0

‘지독한 치통’ 시달리던 英 남성, 치료 기다리다 극단적 선택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사진=1233rf.com(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 어떤 통증보다도 참기 힘들다는 치통에 시달리던 남성이 결국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영국 메트로 등 현지 언론의 21일 보도에 따르면 잉글랜드 사우샘프턴에 살던 안토니 호스킨스(38)라는 이름의 남성은 지독한 통증을 유발하는 사랑니를 뽑기 위해 NHS(영국의 국민의료보험)에 문의했지만, 몇 주를 기다려야 한다는 답변만 들어야 했다.

세금으로 운영되는 영국의 공공의료서비스인 NHS는 질병의 경중을 떠나 진료를 받기까지 상당 시간을 대기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다.

호스킨스의 어머니에 따르면 그는 지난 1월 치통에 대해 언급했고, 이후 그의 치통은 참기 힘들 정도로 심해져만 갔다.

그는 더욱 강력한 진통제로 자신의 치료 순서를 기다렸다. 극심한 치통에 잠을 이루지 못하고 위스키 한 잔으로 간신히 잠드는 밤이 이어졌다.

지난 3월, 어머니를 찾아온 호스킨스는 치통으로 인한 통증이 극에 달한 상태라고 털어놓았다. 어머니는 아들이 개인병원에서라도 치료받을 수 있도록 도우려 했지만, NHS가 아닌 개인병원에서 사랑니를 치료할 경우 1500파운드(약 228만원)상당의 진료비를 내야 했다.

경제적 사정이 좋지 않았던 호스킨스와 그의 어머니는 비싼 개인병원 치료비를 감당할 수 없었다. 몇 개월간 사랑니 치료 순서를 기다리던 호스킨스는 지난 4월 3일, 자신의 아파트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사우샘프턴 NHS 담당 의사는 “그가 2018년 8월 처음으로 치통을 호소하며 진료를 받은 적이 있다”고 말해 그가 매우 오래 전부터 치통으로 고통받았음을 짐작케 했다.

호스킨스의 어머니는 아들이 극심한 치통을 참다못해 결국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녀는 현지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아들은 컴퓨터 게임을 좋아하고 자신의 집세를 밀리지 않고 내는 등 일상생활에 전혀 문제가 없는 사람이었다”면서 “아들의 치과 개인병원 치료에 보태주려 모아놨던 돈을 장례식 비용으로 쓰게 됐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사진=1233rf.com(자료사진)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