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1972 0232019102255761972 01 0101001 6.0.16-HOTFIX 23 아시아경제 37814762 related

나경원 "文대통령 시정연설 압권은 '공수처 보채기'"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시정연설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국회 처리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서,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일제히 비판하고 나섰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문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시정연설 직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오늘 연설의 압권은 '공수처 보채기'였다"면서 "문 대통령이 공수처를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국회에 보챘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국면'을 '공수처 국면'으로 전환시키려는 문 대통령의 조급증이 일을 그르칠수 있다"면서 "지금은 성급하게 문 대통령이 몰아붙일 '대통령의 시간'이 아니라, 국회의 시간이라는 점을 다시 한 번(강조한다)"고 말했다.


또 "앞으로 당분간 국회에서 공수처,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 국회가 큰 격랑에 빠지게 된다"면서 "당연히 협상할 수 있는 부분은 하겠지만, 우리의 원칙이나 양보할수 없는 가치에 대해선 결코 허락할수 없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2004년 공수처를 반대했었다. 그때는 틀렸고 지금은 맞는지 묻고 싶다"면서 "공수처가 설치되면 '문재인 정권 게이트'는 어디서도 그 진실을 밝혀낼수 없게된다"고도 강조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오늘 결국은 기승전 공수처였다"면서 "문 대통령의 왜곡된 인식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대통령은 협치를 복원하자고 강조했지만, 국정 최고 책임자로서 불통과 아집으로 국정을 얽히게 한 반성과 사과는 찾을 수 없었다"고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선거제 개혁을 먼저 처리하고 공수처도입을 나중에 처리하자는 여야의 약속은 또다시 무시됐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은 공수처도입의 필요성만 언급하며, 정치개혁은 또 다시 뒷전으로 밀어놓았다'면서 "시정연설이 협치의 새출발이 아닌 정쟁의 불씨가 되지 않을지 우려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과 대안신당은 공수처와 관련해선 논평에서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시정연설에서 "검찰이 무소불위의 권력이 아닌, 국민을 위한 기관이라는 평가를 받을 수 있을 때까지 개혁을 멈추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도 검찰 개혁을 위해 가장 중요한 역할을 맡아주시기 바란다"면서 공수처법과 수사권 조정법안 등 검찰개혁 관련 법안들을 조속히 처리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당부했다.


또 "권력형 비리에 대한 엄정한 사정기능이 작동하고 있었다면 국정농단 사건은 없었을 것"이라면서 "공수처법은 우리 정부부터, 고위공직자들은 더 긴장시키고 보다 청렴하고 건강하게 만드는 역할을 하게 될것"이라고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