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60439 0112019102255760439 08 0801001 6.0.19-RELEASE 11 머니투데이 42793526 false true false false 1571711850000 1571711888000

세계 최대 거래소 '바이낸스', 카카오 블록체인 멤버로 합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서진욱 기자] [클레이튼 의사결정 위한 '거버넌스 카운슬' 참여]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카카오의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의사결정 멤버로 합류한다.

카카오 블록체인 계열사 그라운드X는 바이낸스를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 멤버로 확보했다고 22일 밝혔다. 거버넌스 카운슬은 클레이튼 기술과 사업 등에 대한 주요 의사결정과 클레이튼 합의노드 운영을 담당한다. 플랫폼 운영을 넘어 클레이튼 기반 신규 서비스를 개발하거나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하는 방안도 논의한다.

바이낸스는 현재 거래량 기준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암호화폐 거래소다. 투자와 교육, 기부, 연구소, 서비스 체인 등 다양한 방면에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주도하고 있다. 웨이 조우 바이낸스 CFO(최고재무책임자)는 "아시아 대표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는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에 합류하게 돼 기대가 크다"며 "플랫폼의 안정적 운영뿐 아니라 블록체인 산업 활성화에 주력해 더 많은 사용자들이 블록체인 서비스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생태계 확장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클레이튼 거버넌스 카운슬은 IT, 통신, 콘텐츠, 게임, 금융 등 다양한 산업군을 대표하는 25여개의 글로벌 기업으로 구성됐다. 한국, 중국, 일본, 싱가포르 등 아시아 지역 대중들의 신기술에 대한 수용성이 높다는 점을 고려해 아시아 지역에서 블록체인 산업을 주도하고 있는 기업 중심으로 거버넌스 카운슬을 꾸렸다. 국내 기업으로는 LG전자, LG상사, LG 유플러스 등 LG그룹 계열사와 넷마블, 셀트리온, 안랩 등이 포함됐다. 필리핀 유니온뱅크와 홍콩 핀테크 기업 해쉬키도 참여하고 있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기존 전통 산업에 있는 기업뿐 아니라 바이낸스와 같이 블록체인이나 학계 등 다양한 산업군에 있는 기업 및 기관들로 거버넌스 카운슬 범위를 지속적으로 넓히겠다"며 "거버넌스 카운슬 멤버들과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여러 산업에서 블록체인 실생활 사례를 개발해 블록체인 대중화를 이끌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진욱 기자 sj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