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56731 0532019102255756731 01 0101001 6.0.16-HOTFIX 53 노컷뉴스 37814762 related

오신환 "文 유체이탈 화법으로 남탓, 국민께 사과하라"

글자크기

"국민 분열 일으킨 대통령, 책임 정치권에 전가"

"공수처 먼저 논의 가당치 않은 정치공세"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노컷뉴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22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오늘 시정연설에서 잘못된 인사로 조국 사태를 일으킨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진심으로 사과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계속해서 유체이탈 화법으로 남탓하면 문 정부 국정 역시 계속해 표류할 수밖에 없다는 것을 제발 깨닫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문 대통령은 종교 지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 2년 간 국민통합 위해 노력했는데 큰 진척 없는 거 같다"며 "정치권이 검찰개혁 문제로 공방 벌이면서 국민 갈등 심각해지고 있다고 국민 분열 책임을 정치권에 전가하는 발언을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절반 이상이 반대하는데도 자격 없는 사람을 장관으로 임명해 이 사단 일으킨 것도 대통령이고 국민들이 분열하는데 분열 아니라 직접 민주주의 표출이니 감사하다 말한 것 또한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또 검찰개혁과 관련 "민주당이 공수처법을 가장 먼저 논의하고 선거법이나 검경수사권 조정안을 나중에 얘기하자는데 한마디로 가당치 않은 정체공세"라며 "더이상 선거법과 검찰개혁 입법을 뒤섞지 말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선거법은 선거법대로 여야 합의처리 위해 노력해야 하고 검찰개혁 입법은 합리적 결론이 도출되도록 주어진 기간 동안 차분한 논의를 진행해야 한다"며 "그 순서에 있어서도 검경수사권 조정 문제를 먼저 가닥을 잡아야 공수처 설치할지 말지 논의가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