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37552 0142019102155737552 03 0309001 6.0.16-HOTFIX 14 파이낸셜뉴스 0 related

태풍에 배춧값 2배 상승...밥상머리 물가 '비상'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태풍 때문에 올해는 전체적으로 가격이 올랐다. 김장철에는 2만원선 이상을 넘을 것 같다."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와 무, 열무 등 김치 주요 재료의 가격이 올라 밥상머리 물가에 비상이 걸렸다. 태풍이 잇따라 한반도를 거치며 작물들이 피해를 봤기 때문이다. 배춧값은 지난해에 비해 2배 가량 높아졌다.

파이낸셜뉴스

21일 새벽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에서 배추 도매상인들이 전날 밤 경매를 마친 뒤 손님들을 기다리고 있다. 사진=김대현 인턴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일 새벽 찾은 서울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에서는 도매상들이 경매로 획득한 배추들을 다듬은 뒤 소매상인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 곳에서 배추 경매는 오후 11시에 진행된다. 도매상은 이렇게 확보한 배추를 다듬고 정리한 뒤 24시간 판매한다. 이날은 다른 날에 비해 산지에서 배추가 많이 들어왔다.

도매상들은 배춧값이 올해 많이 올랐고, 본격 김장철에는 더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태풍과 비가 배추의 뿌리에 영향을 줘 제대로 자라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날 배추 3포기가 든 52cm 망 하나가 1만3000~1만4000원 정도에 거래됐다. 이날 시장에 들어온 물량이 많아 지난 주보다는 조금 떨어졌다. 최근에는 같은 제품이 보통 1만5000~1만6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채소는 그날 그날 공급 물량에 따라 조금씩 가격 변화가 있다.

파이낸셜뉴스

현재 배춧값은 작년에 비해 2배 가량 올랐다.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aT)에 따르면 지난 10월 18일 고랭지 배추 1kg 평균 가격은 1600원으로 1년 전의 811원보다 2배 가량 올랐다. 고랭지 무와 열무도 사정이 크게 다르지 않다. 고랭지 무는 1년 전 790원에서 990원으로, 열무는 1450원에서 2550원으로 올랐다. 모두 김장철에 주요 재료로 쓰이는 것들이다.

가락동 농수산물시장의 도매상인 A씨는 "올해는 태풍도 많이 오고 비도 많이 내려서 배추들이 썩어서 못쓰게 된게 많아서 공급 부족으로 가격이 올랐다"며 "체감상 작년보다 2배 이상 오른 것 같다"고 말했다.

11월 중순 이후부터 시작되는 김장철에는 배춧값이 더 오를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도매상인 B씨는 "김장철이 되면 1망에 2만원선 이상에 거래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오히려 김장철에 배춧값이 떨어졌다. 지난 해의 경우 10월 평균 포기당 3966원이었던 것이 11~12월 각각 3061원, 2813원을 기록했다. 배춧값이 오르다 보니 소매시장에서도 걱정이 많아졌다. 가격이 오르면 소비가 위축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서울 양재동 농협 하나로마트 양재점의 채소코너 직원은 "지금 고추, 생강, 마늘 등 김장 양념 재료는 가격이 내렸고 배추랑 무는 오르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곳에서는 배추 매대 앞에서 손님이 거의 없다시피 했다. 한 직원은 "김장철이라서 비싼 게 아니라 태풍 때문"이라며 "이렇게 비쌌던 때가 5~6년 전에 한번 있었는데 그 때도 태풍과 비가 많이 왔었다"고 말했다.

이 곳에서는 현재 배추 3개가 들어있는 한 망이 1만6800원에 팔리고 있었다. 무는 1개에 2880원으로 보통 990원에 팔렸던 것에 비해 3배 가까이 올랐다. 반면 양파는 평소 3500원 정도 했던 3kg 망 1개가 2980원으로 저렴했다. 마늘은 1kg에 4780원으로 태풍이 오기 전에 수확을 한 것들이라 지난 해 5000~6000원대였던 것보다 오히려 내렸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 , 김대현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