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25907 0372019102155725907 08 0801001 6.0.18-RELEASE 37 헤럴드경제 42793526 false true false false 1571616467000 1571637015000

DID얼라이언스코리아 회장 “삼성, LG와 블록체인 협업할 것”

글자크기

-금융보안원장 출신 김영린 회장 인터뷰

-은행·카드사 등 30여개 참여사 확보

-22일 DID얼라이언스코리아 발대식

-이통3사 ‘이니셜’과도 분산ID 경쟁

헤럴드경제

[DID얼라이언스코리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편리한 결제 시스템을 갖춘 결제 강국입니다. 여기에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해 투명하고 안전한 신원 증명 인프라를 주도할 것입니다”

22일 서울 양재 엘타워에서 개최되는 DID(Decentralized Identity;분산ID)얼라이언스코리아 발대식을 앞두고 김영린(사진) DID얼라이언스코리아 회장은 본지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김 회장은 한국은행, 금융감독원을 거친 금융보안원 원장 출신으로 현재 회계법인 EY한영 부회장을 겸하고 있다.

DID얼라이언스는 한국과 미국이 중심이 돼 추진되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 증명 기술협의체로 재단법인을 미국에 두고 있다. 한국에서는 김 회장이 중심이 돼 국내 협력 기관·기업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국내서는 현재 금융결제원, 신한은행, KB국민카드, 병무청 등 30여개 기관과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미국에서는 250여개의 회원사를 둔 생체인증 협의체 FIDO얼라이언스 공동 창립자 라메시 케사누팔리가 DID얼라이언스 공동 창립자로도 나섰다.

김 회장은 “블록체인 신원 증명 인프라를 갖추려면 공신력 있는 인증서 발행기관, 이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서비스 사용자 등 3개 축과 함께 사용자들이 다루는 스마트폰에 기술적 지원을 해주는 제조사의 참여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이어 “ 삼성전자, LG전자와도 최근 긴밀한 협의에 들어가 얼라이언스 참여 기업으로 확보할 것”이라며 “특히 이들 기업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얼라이언스의 해외 시장 확대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또 “삼성전자, LG전자는 기기 간의 DID 호환성 확보 및 글로벌 표준화에 제조사로서 주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달부터는 블록체인 기반 신원 증명 서비스도 본격 선보인다. 김 회장은 “얼라이언스 참여사 라온시큐어가 개발한 분산ID 기술 옴니원이 금융결제원의 금융서비스, 병무청의 증명서 발급 등에 적용될 것”이라며 “이 같은 국내 실적을 통해 해외서도 적용할 수 있는 표준을 개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산ID는 개인이 자신의 신원에 대해 완전한 통제권을 가져 그간 중앙 기관에서 통제하던 개인정보가 사용자 중심으로 개선됐다는 점과 함께, 블록체인으로 대량 개인정보 유출을 막을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이동통신 3사도 별도로 분산ID 협의체를 만들어 신원증명 플랫폼 ‘이니셜’을 선보였다. 이에 대해 김 회장은 “해외 시장에서도 통할 수 있는 기술을 선보이는 쪽이 경쟁에서 앞서나갈 것”이라며 “연내 참여 기업을 100개로 늘리고, 내년 글로벌 로드쇼를 통해 해외 금융, 통신, 제조사들을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killpas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