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97663 0032019101855697663 01 01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2825821 related

농해수위 국감…野, '돼지열병' 정부 대응 미흡 질타

글자크기

한국당 "5월 북한 발병 소식 때 제대로 대처했어야"

연합뉴스

굳은 표정의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농해수위 국정감사에 출석,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2019.10.18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18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의 농림축산식품부 및 소관 기관 종합감사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병과 관련해 정부 대응이 안일하고 미흡했다는 야당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특히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올해 5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병이 확인된 북한에서 바이러스가 전파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면서 정부가 안일한 대처로 화를 불렀다고 공격했다.

한국당 강석호 의원은 "처음부터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봐야 하는데 (북한으로부터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에) 환경부 장관은 아예 부정적, 국무총리도 부정적이었고, 국방부 장관은 북한 멧돼지가 내려올 수 없다고 했다"며 "초기부터 대응에 실패한 것"이라고 밝혔다.

같은 당 강석진 의원은 "민통선(민간인 출입통제선) 안 멧돼지 폐사체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됐는데, 그동안 국방부, 환경부, 농식품부 간 혼선이 있어 대처가 늦었다"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또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에게 '정부가 남북관계 때문에 북한에서 남한으로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을 부인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김 장관은 이에 "북한에서 이동해 왔을 개연성이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정부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북한 원인을 부인했다고 하지만 그리 생각하지 않는다"며 "북한 지역에서 발생한 후 북한 멧돼지가 한국으로 오는 것은 철책선 때문에 불가능했지만, 매개체를 통한 전파 등에 대해서는 부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북한과 공조가 중요하다는 지적도 나왔다.

무소속 손금주 의원은 "멧돼지를 사살하고 방역작업을 한다고 하는데 언제까지 할 수 있나"라며 "북한과 공동방역 작업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아프리카돼지열병 문제를 집중적으로 파고든 야당 의원들과는 달리 불합리한 농산물 유통구조의 개선, 저조한 농업보조금 지급률 등 다른 현안 질의에 집중했다.

한편, 농해수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의 위중함을 고려해 이달 2일 계획했던 농림축산식품부 국정감사를 취소했고, 이날 소관 기관과 함께 종합감사로 진행했다.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