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4015 0112019101755664015 02 0204001 6.0.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4455239 related

[국감현장]윤석열, '조국 동반퇴진' 일축…한겨레 보도에 "사과받아야겠다"(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미호 , 백지수 , 오문영 기자] [the L]"별장 성접대 보도, 개인 아닌 검찰조직의 문제"…"수사 좌고우면 않겠다"

머니투데이

윤석열 검찰총장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자신이 김학의 전 차관의 스폰서인 윤중천씨 별장에서 접대받았다고 보도한 한겨레신문에 사과를 요구했다. 검찰총장이 직접 고소에 나선 것은 과한 조치 아니냐는 지적에 "개인 문제가 아니라 검찰 조직에 대한 명예훼손의 문제"라며, 사과할 경우에만 고소 유지를 재고해보겠다고 못박았다.

윤 총장은 이날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아니면 말고'식으로 검찰총장이란 사람에 대해 이런 식으로 보도해놓고 (사실이 아니라는게) 확인됐으니까 고소를 취소하라고 하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언론사는 우리나라 대표하는 정론지다. 그러니까 사과를 저는 받아야겠다. 왜 이런 보도를 하게 됐는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총장은 이날 '직접 고소는 부적절하지 않냐'는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시종일관 강경한 어조로 답변했다. 최근 한겨레21은 윤 총장이 김학의 별장 성접대 사건에 연루돼 있고 직접 접대를 받았다는 내용을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윤 총장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언론이 늘상 해야 하는 확인(절차) 없이 1면에 게재했기 때문에 이는 개인 문제가 아니라 검찰에 대한 기관문제일 수 있다"며 "고소가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하시는 것은 좋지만 해당 언론도 그에 상응해 사과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박 의원이 '관계자들 증언을 통해 사실상 (오보임이) 밝혀졌는데 고발을 유지할 필요가 있냐'고 재차 질문하자, 윤 총장은 "사실이 밝혀졌든 안 밝혀졌든 제 개인문제에 대해 고소해 본적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에 대한 문제를 넘어 검찰 조직에 대한 명예훼손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 총장은 "어떤 사건에 대해서는 이쪽 진영, 이런 사건을 할때는 이쪽 진영, 입에 담을 수 없는 비난을 엄청나게 해도 저는 (직접) 고소 한 번 안했다"면서 "이 언론사는 우리나라 대표하는 정론지다. 저는 사과를 받아야겠다"고 입장을 고수했다.

최근 사퇴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동반 퇴진해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저에게 부여된 일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충실히 할 따름"이라고 밝혔다.

조 전 장관 일가를 둘러싼 의혹 수사 등에 대해서 '원칙대로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정적을 향해 칼을 휘두를 때는 국민 영웅으로 추대하다가 조국을 수사하니 만고역적으로, 심지어 검찰춘장이란 놀림을 받게 됐는데 어떻게 생각하냐'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좌고우면하지 않고 어떤 사건이든 원칙대로 협의해나가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답했다.

최근 건강 이상을 호소하는 조 전 장관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한 신병처리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수사) 진행 과정을 조금씩 보고받고 있지만, 종합적인 보고를 받지 못했고 수사 상황을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검찰에 접수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고발 사건에 대해서는 "원칙대로 절차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미호 , 백지수 , 오문영 기자 best@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