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62849 0032019101755662849 02 02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52825821 related

춘천시 무료수렵장 운영으로 돼지열병 차단…내달 1일부터 운영

글자크기

500명 활동 예정…안전사고 우려 최우선 조치키로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확산을 막기 위해 다음 달 1일부터 무료수렵장을 운영한다.

춘천시는 17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돼지열병 확산을 막고자 다음 달 1일부터 내년 2월 29일까지 4개월간 지역 내 442㎢를 무료수렵장으로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환경부가 설정한 야생멧돼지 포획 강화 관리지역 중 춘천시는 경계·차단 지역에 포함돼 있다.

시가 수렵장을 운영하는 것은 2013년 순환수렵장을 운영한 뒤 6년 만이다.

연합뉴스

전방 야생멧돼지 ASF 검출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시는 운영비로 재난기금 3억원을 세웠으며, 국비를 통해 멧돼지 1마리에 10만원의 보상금을 준다.

다음 주 강원지역에 주민등록을 둔 수렵인을 모집하는 공고를 통해 500여 명을 선정할 예정이다.

수렵 동물은 멧돼지로 한정되며 수량은 제한이 없다.

활동 시간은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로 야간은 제외된다.

또 수확기를 맞아 운영 중인 기존 피해방지단(24명)도 무료수렵장과 연계돼 활동한다.

연합뉴스

춘천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포획 취약시간대인 야간에도 활동한다.

피해방지단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멧돼지 1천976마리를 포획했다.

춘천시 관계자는 "수렵 가능구역을 늘려달라고 관계부처에 건의하는 등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총기가 사용되는 만큼 주민들에게 사전에 철저히 알리는 등 안전사고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강원지역에서는 춘천을 비롯해 양구, 인제, 고성에 무료수렵장이 운영된다.

hak@yna.co.kr

연합뉴스

멧돼지 관리지역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