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51403 0022019101655651403 01 01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37814762 related

황교안 "文 지지율에 與 난리…바보는 실수를 집요하게 끌고가"

글자크기
중앙일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대구 북구 노원동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경제대전환 프로젝트 '민부론' 현장 설명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를 방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6일 "경제정책을 대전환하지 않고는 이 상황을 극복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대구 북구 노원동에 위치한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대구·경북지역 기업인·언론인 간담회를 열고 "요즘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때문에 여당이 난리가 난 것 같다. 갑자기 떨어지니 당황한 것 같다"며 "경제정책 지지도는 25% 정도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전통시장에 가면 (상인들이) 못 살겠다고 꼭 한국당이 시장을 살려달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철학자 키케로는 누구나 실수할 수 있지만 바보가 실수를 집요하게 끌고 간다고 했다"며 "생각나는 사람이 있지 않느냐, 바보가 계속 끌고 가면 결국 망하게 되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당의 경제정책인 '민부론'도 홍보했다. 그는 "(민부론을 통해) 우리가 무엇을 목표하나. 2030년에는 1인당 국민소득 5만달러가 되는 것이다. 그러면 갈등도 줄고 안정적인 선진국이 될 것"이라며 "우리 정책을 폄훼하는 분들은 허황되다고 한다. 그런데 꿈도 못 가지나. 꿈을 가져야 목표가 이뤄지는 것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어 "중산층이 70%가 되도록 하는 것이 두 번째 목표이고 세 번째는 우리가 세계 5대 경제강국이 되게 하는 것"이라며 "지금은 어렵다고 생각하지만, 대한민국 번영과 발전의 동력인 자유와 책임의 자율성이 되살아나면 경제 프레임이 바뀔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비정상적 나라에서는 성장이 있을 수 없으므로 문재인 대통령과 정권의 비정상적 국정 운영부터 뜯어고쳐야 한다"며 "야당 이야기를 안 듣는다. 대통령에게 50여회 이상 만나달라, 바꿔달라고 요구했으나 완전히 불통 정부"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행사에 앞서 로봇산업진흥원을 시찰하며 산업용 로봇을 살펴보고 직접 만져 시험해보기도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