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5136 0092019101655635136 01 0101001 6.0.16-HOTFIX 9 뉴시스 0 related

통일부 "평양 남북전, 남북관계와 직접 연관은 부적절"

글자크기

"평양원장단 귀국 후 北 의도 살펴보겠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통일부는 초유의 무중계·무관중 경기로 진행된 월드컵 2차예선 평양 남북전에 안타까움을 표하면서도 이를 대북 정책과 연계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상민 통일부 대변인은 16일 정례브리핑에서 "어제(15일) 경기가 우리 측 응원단이나 중계 없이 치러진 데 대해서 정부로서도 안타깝고 아쉽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이번 평양원정이 월드컵 본선 진출권을 확보하기 위한 지역예선의 일환이라는 점에 입각해 사안을 다루겠다는 정부 방침도 밝혔다.

그는 "경기를 진행하는 데 있어서 피파 등의 관련 규정을 위반한 부분이 있다는 축구협회 차원에서 제소하는 절차가 별도로 있는 것으로 안다"며 "이런 부분에 대해서는 남북관계와는 별도로 필요한 조치가 있는지 협회 차원에서 검토할 수 있겠고, 있다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으리라 본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측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 데 대해서도 "대표단이 귀국하는 대로 그런 상황들을 면밀히 파악해서, 무관중 경기의 배경과 의도를 좀 더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이번 평양원정을 남북관계, 그리고 2032년 남북 공동올림픽 추진 등 정부의 대북정책까지 연계해서 평가하지 않겠다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이 대변인은 "이번 경기는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그 자체로, 기존의 어떤 남북 합의에 의한 체육교류로서 진행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앞으로의 남북관계와 직접적으로 연관해서 말씀드리기는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북한은 지난 1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남북전의 결과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짤막하게 보도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보도하지 않았다. 지난달 평양에서 치러진 레바논전의 경우 경기 영상을 조선중앙TV로 방영했으나, 이번 남북전은 방영하지 않고 있다.

jikim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