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31605 0512019101655631605 04 0403001 6.0.16-HOTFIX 51 뉴스1 0

트위터 "세계 정상들 트윗이라도 이상하면 싹 지운다"

글자크기

높아지는 가짜뉴스 비난에 '강제조치' 강조

뉴스1

트위터 © 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트위터가 15일(현지시간) 세계 지도자들의 게시물이라도 폭력 위협이나 사생활 폭로 등의 내용이 있다면 이를 삭제하거나 강등시키는 강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AFP통신과 CNBC등 외신들에 따르면 트위터는 블로그에 올린 성명에서 불쾌한 내용의 트윗, 특히 폭력 위협이나 개인 사생활 관련 포스팅 등에 대해 자사가 강제 조치를 취할 권리가 있다고 했다.

트위터는 "우리는 오늘 세계 지도자들의 계정이 우리의 정책보다 완전히 위에 있지 않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게시물은 오늘날 우리가 트위터에서 세계 지도자들의 콘텐츠를 어떻게 다루는지에 대한 명확한 (우리의) 통찰력을 제공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우리 팀들이 개별 트윗과 결정에 대한 피드백을 제공하는 대신, (이 포스트가) 우리가 내리는 결정에 대한 우리의 진술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소셜 미디어들은 정치 지도자들의 거짓과 오해의 소지가 있는 진술이 이들을 통해 퍼진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트위터가 강제 조치를 하겠다고 한 게시물들은 테러의 조장, 개인에 대한 직접적인 폭력 위협, 개인 정보나 사적인 사진 공유, 아동 성 착취에 관여하고 자해를 조장하거나 격려하는 내용 등이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은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등이 콘텐츠 정책을 위반하는 듯한 트윗을 쓰는데도 이에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비판을 받고 새로운 규정을 발표했다.

당시 트위터는 정치 지도자들이 규정을 어겼더라도 명백히 공익을 위한 것이라면 '뉴스가치 있는' 발언을 삭제하지 않겠다고 했다. 다만 이들 트윗에는 '규정 위반' 표지가 붙으며 그 트윗을 읽으려면 사용자가 동의해야 했다. 페이스북은 정치광고를 사실 확인 대상에서 제외했다.

트위터 규정은 협박, 폭력 미화, 괴롭힘, 특정인을 겨냥한 괴롭힘 등을 금지한다. 또 인종, 성적 지향 등을 근거로 하는 혐오 행동이 담긴 글도 제재한다.

트위터는 이번 경고가 정치 지도자들의 발언에 자유를 주는 정책을 바꾼 것을 아니라면서도 그 정책이 고삐가 풀린듯이 정치인들이 마음대로 말하라고 하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