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19912 0532019101555619912 03 0301001 6.0.17-RELEASE 53 노컷뉴스 0 related

싸이월드 사이트 복구…서버 1년 연장(종합)

글자크기
CBS노컷뉴스 김수영 기자

노컷뉴스

(사진=싸이월드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불통사태를 겪었던 싸이월드가 복구됐다.

15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11일 접속 불가 사태가 벌어진지 3일 만인 지난 14일 밤부터 싸이월드 웹사이트와 앱(어플리케이션) 접속이 가능해졌다.

싸이월드는 'cyworld.com' 인터넷 주소의 소유권을 1년 연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소의 새 만료 기한은 내년 11월 12일까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접속 불가 사태가 벌어진 뒤 싸이월드 관계자들과 연락을 취해했고, 전날 서비스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과기부는 사진 등 싸이월드 게시물이 IDC(인터넷데이터센터)에 보관된 사실도 확인했다.

싸이월드는 서비스 복구가 완료되면 사과 공지를 띄우고 다음 달 12일 만료되는 도메인 사용기한도 연장할 것으로 알려졌다.

1999년 11월 12일 처음 만들어진 'www.c yworld.com' 주소의 만료 기한은 만 20년을 맞는 다음달 12일이다.

싸이월드는 서비스 지속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접속 불가에 대한 공지도 제대로 하지 못한 상황에서 싸이월드가 제대로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1999년 설립된 싸이월드는 2000년대 중후반까지 '국민 SNS'로 큰 인기를 끌었지만 스마트폰의 급속한 확산에 적응하지 못하고 트위터·페이스북 등 외국계 SNS에 밀려 급속히 추락했다.

프리챌 창업주 출신인 전제완 대표가 2016년 인수한 이후 삼성의 투자를 유치해 뉴스 서비스를 개발하고 암호화폐(가상화폐)를 발행하는 등 노력을 펼쳤지만, 좀처럼 경영난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