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04908 0032019101555604908 04 04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53046500 false true true false 1571104043000 1571122812000

홍콩 시위에 원격조종 사제폭탄 등장…경찰 "테러리스트와 비슷"

글자크기

커터칼로 경찰관 목 찌르기도…중국언론 "가차 없는 처리" 요구

연합뉴스

지난 14일 기자회견 하는 홍콩 경찰
[신화=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홍콩 시위가 장기화한 가운데 일부 과격분자들이 경찰을 살상할 목적으로 원격조종 사제폭탄을 터뜨렸다고 홍콩 경찰이 밝혔다.

홍콩 경찰은 지난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전날 시위대의 폭력 행위를 맹비난했다.

15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저녁 카오룽의 몽콕에서 스마트폰으로 조종하는 사제폭탄이 터졌으며, 다른 지역에서는 한 경찰관이 커터칼에 베여 목에 상처를 입었다.

지난 6월 홍콩에서 송환법 반대 시위가 일어난 이후 사제폭탄 사용이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홍콩 경찰 폭발물 해체팀의 수랸토 친-추는 이를 "세계 각지에서 일어나는 테러리스트들의 행위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또 "의도는 오직 현장의 경찰을 죽이거나 다치게 하는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폭탄은 몽콕 지역의 도로변 화분에서 터졌다. 당시 주변에서는 경찰들이 시위대가 설치한 바리케이드를 제거하는 중이었지만 폭발로 다친 사람은 없었다.

연합뉴스

경찰이 지난 13일 시위 참가자를 쫓고 있다.
[AP=연합뉴스]



폭발 장치는 경찰 차량에서 2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는데 폭발로 화분에 큰 구멍이 생겼다.

크리스 탕 홍콩 경찰청 차장은 "폭도들의 폭력은 생명을 위협하는 수준"에 이르렀다면서 지난 13일 쿤통에서 일어난 커터칼 공격과 정관오에서 발생한 경찰에 대한 폭행을 비난했다.

그는 홍콩 시민들이 침묵하고 이런 행위를 용인하면 사태가 악화할 것이라며 "폭도들과 관계를 끊으라"고 촉구했다.

쿤퉁에서는 한 경찰이 어느 시위 참가자의 커터칼에 목이 3㎝가량 베여 정맥과 신경이 손상됐다. 정관오에서는 사복경찰 2명이 시위대의 폭행으로 머리 등을 다쳤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칼과 사제폭탄의 사용으로 폭력 수위가 더욱 높아졌다면서 "당국은 폭도들의 이런 극단적인 전술을 '테러리즘'으로 취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경찰이 법 집행을 강화해 극단주의자들을 가차 없이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경찰은 지난 11∼13일 시위에서 모두 201명이 체포됐으며 이들의 연령대는 14∼62세라고 밝혔다.

소수의 과격 시위대는 전술을 바꿔 13일 홍콩 곳곳에서 출몰하는 게릴라식 시위를 벌였다.

홍콩 시위는 14일에도 이어졌다. 수만명이 센트럴의 차터가든에서 평화 집회를 하고 도로로 나와 미국 의회가 홍콩 민주주의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했다. 일부 시위 참가자는 미국 국기를 흔들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