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98330 0032019101555598330 03 03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related

뉴욕증시, 미·중 추가 협상 불확실성에 위축…다우, 0.11% 하락 마감

글자크기
(뉴욕=연합뉴스) 오진우 연합인포맥스 특파원 =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과 중국이 중간 단계 무역협정을 체결하기로 합의했음에도 추가 협상에 대한 불확실성도 잔존하면서 하락했다.

14일(이하 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9.23포인트(0.11%) 하락한 26,787.36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4.12포인트(0.14%) 내린 2,966.1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39포인트(0.10%) 하락한 8,048.65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콜럼버스의 날로 거래가 활발하지 않은 상황에서도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관련 소식에 여전히 촉각을 곤두세웠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주 중국과의 고위급 회담 이후 '1단계 무역협정'체결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중국은 미국산 농산물 구매 확대 등에 나서고 미국은 이번 주 예정됐던 관세율 인상을 보류했다.

해당 소식에 주요 지수는 지난 금요일 큰 폭 올랐다.

하지만 1단계 협정 체결을 위한 추가 협상이 필요하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불확실성은 여전하다.

미 경제방송 CNBC는 중국이 '1단계 무역협정'에 최종 합의하기 위해 추가 협상을 원한다고 보도했다.

CNBC는 협상이 워싱턴DC나 베이징 중 어느 곳에서 열릴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지만,이달 안에 협상이 열릴 수 있다고 전망했다.

CNBC가 인용한 블룸버그 통신도 이런 사실을 보도하면서, 중국이 12월로 예정된 미국의 추가 관세 인상 철회도 원한다고 전했다. 미국은 12월 예정된 관세 인상에 관해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는 입장을 앞서 밝혔다.

중국 정부와 관영 언론이 이번 회담 결과에 대해 미국 측과 달리 신중한 언급을 내놓은 점도 투자자 우려를 자극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런 우려를 반박했다.

그는 지난주 회담에서 상당한 진전이 있었으며, 문서화 대상에 대해 근본적인 합의를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합의 내용의 문서화를 위해 실무진과 고위급 간의 전화 통화 등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12월로 예정된 대중국 추가 관세는 그때까지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발효되겠지만, 협상이 타결될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므누신 장관이 언급한 협상 타결이 '1단계 협정'을 의미한 것인지, 무역 협상의 최종 타결을 의미한 것인지는 불분명한 상황이다.

그는 내달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 양국 정상간 서명으로 1단계 협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국 관영 매체 글로벌타임스의 후시진(胡錫進) 편집장도 중국과 미국은 최종 무역합의 타결에 대한 강한 의지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회담 이후 중국 공식 발표가 신중한 것은 중국의 대외 협상 관례에 따른 것이지, 중국이 협상 타결에 긍정적이지 않다는 점을 시사한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산 농산물 구매 약속도 이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브렉시트 관련해서도 BBC가 영국과 유럽연합(EU)이 여전히 관세 문제에서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는 보도를 내놓는 등 불안감이 다소 커졌다.

이날 업종별로는 재료 분야가 0.74% 내려 가장 불안했다. 기술주도 0.1% 하락했다.

이날은 콜럼버스의 날을 맞아 주요 지표 발표가 없었다. 채권시장은 휴장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 협상 최종 타결에 대한 불확실성이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스파르탄 캐피탈 증권의 피터 카르딜로 수석 시장 경제학자는 "투자자들은 미·중 간 합의를 다시 생각하고 있다"면서 "협상에서 돌파구가 열리긴 했지만, 어느 것도 아직 서명되지는 않았다"고 지적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이달 25bp 기준

금리 인하 가능성을 71.1%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6.48% 하락한 14.57을 기록했다.

jwo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