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7403 0242019101455587403 02 0201001 6.0.16-HOTFIX 24 이데일리 52825821 related

김포시의회, 돼지열병 피해농가 지원촉구 결의안 채택

글자크기

김포시의회 14일 결의안 의결

"ASF 농가 트라우마에 경제적 어려움"

정부에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구

[김포=이데일리 이종일 기자] 경기 김포시의회는 14일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를 입은 양돈농가에 대한 지원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김포시의회는 이날 제195회 임시회 1차 본회의를 열고 ASF 피해지역 지원 촉구 결의안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시의원들은 결의안을 통해 “정부와 김포시는 ASF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였으나 결국 파주를 시작으로 김포에서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김포는 전체 농가 돼지에 대해 살처분과 수매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돈농가에 있어 살처분은 생때같은 자식을 보내는 것과 같다”며 “더 큰 피해를 막아보자는 양돈농가의 큰 결심으로 제 살을 도려내는 아픔 속에 살처분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의원들은 “하지만 여러 차례의 살처분 사례와 같이 축산농가는 살처분 이후 잠 못 드는 정신적 트라우마와 함께 심각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다”며 “현실적 어려움을 해소하기에 제도의 한계가 너무 크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이제는 국가적 재앙을 조금이나마 막아보려고 자식과 같은 존재를 양보한 양돈농가에 국가가 대답해야 한다”며 “정부는 김포시를 포함해 ASF 피해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행재정적 지원은 물론이고 안전, 의료 등 가능한 모든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또 “정부는 ASF 상황 종료 후 양돈농가의 재입식과 안정적 생활 영위가 가능하도록 현실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하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김포시의회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