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80797 0512019101455580797 04 0403001 6.0.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1022350000 1571022380000

집에서 게임하다 왜?…美흑인여성, 백인경찰 총 맞아 숨져

글자크기

"현관문 열려있다" 이웃 신고로 경찰 출동

경찰측 "총기 들고 있었다"…'셀프조사' 논란

뉴스1

13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 포트워스 경찰이 공개한 출동 경찰관의 바디캠 동영상.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미국 텍사스 포트워스의 한 가정집에서 조카와 비디오 게임을 하던 흑인 여성이 백인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CNN과 폭스뉴스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언론에 따르면 총격 사건은 전날(12일) 오전 2시30분쯤 발생했다. '이웃집 현관문이 열려 있다'는 신고 전화를 받은 경찰은 해당 지역으로 출동해 집 밖에서 플래시를 비춰가며 내부를 수색했다.

당시 침실에서는 아타티아나 제퍼슨(28)이 8살 조카와 함께 비디오 게임을 하던 중이었다. 집 밖에서 이상한 낌새를 느낀 제퍼슨은 총기를 들었다. 그리고 침실 창문을 사이에 두고 출동한 경찰관과 대치했다.

백인 경찰관은 맞은편 제퍼슨에게 무기를 버리고 손을 들 것을 요구하며 소리를 지르다가 이내 위협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총격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관은 곧장 집 안으로 들어가 응급처치를 시도했지만 제퍼슨은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침실 안에는 조카도 함께 있었다.

포트워스 경찰은 "출동한 경찰이 총을 한발을 쏘았다"며 제퍼슨의 침실 안에서 그가 사용한 총기를 회수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날 현장 상황을 촬영한 경찰관 보디 카메라 동영상 편집본을 함께 공개하기도 했다. 총을 쏜 백인 경찰관의 신원은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이번 사건의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겠다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출동 경찰관을 직위해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피해자 측은 반발하고 있다. 제퍼슨의 변호인 리 메리트는 이날 CNN에 "포트워스 경찰이 이번 사건을 자체적으로 조사해서는 안 된다"며 다른 독립적인 수사기관이 사건 조사에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wonjun4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