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7863 0512019101355567863 01 0103001 6.0.17-RELEASE 51 뉴스1 0 related

민주 "檢개혁 마침표는 국회가…황교안, 아스팔트농사 그만"

글자크기

"서초 집회서 검찰개혁 민심 충분히 확인…법제화 속도"

"황교안 대표, 국회 역할 부정하면 큰 코 다칠 것"

뉴스1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3일 검찰개혁안과 관련해 "검찰개혁 마침표는 국회가 찍자"고 촉구하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선 "아스팔트 농사에 재미 들려 국회 역할을 부정하면 정말 큰 코 다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브리핑에서 "어제 검찰개혁 촛불문화제가 서초동 일대에서 열렸다. 그들의 함성은 서초동을 넘어 여의도까지 들썩이게 했다"며 "'검찰개혁'의 민심은 충분히 확인됐다. 이제는 국회의 시간"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국회의 시간을 허투루 쓴다면, 국민들로부터 국회가 탄핵된다는 생각으로 머리를 맞대야 한다"며 "한국당도 기득권을 내려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법제화는 검찰개혁의 핵심"이라며 "신속하고 중단 없는 검찰개혁 추진을 열망하는 국민적 명령에 한국당은 응답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를 향해서는 "한국당 일부 지도부가 '대권·당권놀음'에 빠져 분열 정치를 독려하고, 민생보다는 장외투쟁을 선호하고 있다"며 "특히 황 대표는 원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서인지, 취임 이후 계속 장외투쟁을 벌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역할은 외면하고, 정치적 과실을 바로 얻을 수 있어 보이는 아스팔트 농사에만 몰입하고 있다"며 "아스팔트에서는 쌀을 얻을 수 없다. 제1야당이 농사지어야 할 곳은 아스팔트가 아니라 국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