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565747 0532019101355565747 01 0103001 6.0.16-HOTFIX 53 노컷뉴스 0 related

스쿨존에서 숨진 9살 민식이…부모 '법 개정' 눈물 호소

글자크기

강훈식, '민식이법' 발의 "스쿨존 내 신호등·과속카메라 설치 의무"

CBS노컷뉴스 김구연 기자

노컷뉴스

김민식 군의 아버지 김태양 씨가 13일 기자회견을 마치고 나오며 흐느끼는 김 군의 어머니를 위로하고 있다. (사진=김구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충남 아산에서 9살 김민식 군이 스쿨존에서 차량에 치어 숨진 사건과 관련해 민식 군의 부모가 국회를 찾아 법 개정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민식 군의 아버지 김태양 씨는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제가 이렇게 한다고 해서 우리 민식이가 다시 돌아오지는 못한다. 하지만 하늘 나라에 있는 민식이를 위해서, 민식이 동생들을 위해서 어렵게 이 자리에 섰다"고 떨리는 입을 뗐다.

이어 "강훈식 의원이 '민식이 법'을 발의해줬다"며 "부디 남의 일이라 많고 많은 사건 중에 하나라고 생각지 마시고, 아이들의 안전이 보장될 수 있는 나라가 될 수 있도록 모든 국회의원들의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민주당 강훈식 의원은 지난 11일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내 신호등과 과속단속카메라 설치 의무화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사망 발생시 3년 이상 징역 ▲12대 중과실 교통사고 사망 빌생시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형 부과 등을 골자로 한 이른바 '민식이법'을 대표 발의한 상태다.

강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서 반드시 통과시켜야할 민생 법안 중 하나"라며 "당 지도부에도 이 법이 통과되도록 강력히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노컷뉴스

스쿨존 (이미지=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태양 씨와 민식 군의 어머니는 기자회견장을 떠나면서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특히 민식 군의 어머니는 감정이 너무나 복받친 나머지 기자회견장 밖에 주저 앉아 울면서 주위의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민식 군의 가족은 이달 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제 아들의 억울한 죽음에 죽을 것만 같습니다'라는 이름의 국민청원을 올려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어린이보호구역 내 신호등 설치 의무 등 어린이 교통안전 관련 법을 개정해달라는 내용이다.

앞서 민식 군은 지난달 11일 4살 동생과 놀이터에서 놀다가 어머니 가게로 돌아오는 도중 차량 사고를 당해 숨졌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